(인제여행) 아주 특별한 만남과 트레킹/ 인제 아침가리 계곡의 별난 피서 트레킹코스

댓글 3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강원도 여행

2014. 7. 28.

 

 

           아주 특별한 만남과 트레킹/ 인제 아침가리

           계곡의 별난 피서 트레킹코스

 

                  주말(7월26일,토요일)는 고교 동문 산악회에서 인제 아침가리 트레킹을

               계획하여 산행준비를 하는데,장마기간이라 비가 많이 온다하여 갈까말까

               조바심하던중, 산악회장님으로부터 "비가 많이 오진 않으니 산행을 결행

               한다"하여 걱정스럽지만 아침가리 계곡 트레킹을 나서게 되었습니다.

 

                    방동약수앞에서 출발전 인증사진부터 한 컷!

                   우리의 트레킹 시작점은 방동약수터를 출발하여 아침가리, 조경동 다리를 거쳐

                인제군 진동2교까지 아침가리계곡을 따라 내려가는 코스로 거리는 약 8.5~9.0km

                정도의 거리입니다.

 

                    북부지방산림청 소속의 산불예방이나 등산객들의 안전 및 환경보존을 위한 감시초소가

                있는 곳까지는 출발점으로 부터 약 2.5km로 4~50분정도를 계속 오르막길을 오르게 되는

                곳은 방동고개. 백두대간 트레일 시범구간으로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임도길인 오르막길을 자동차로 오르는 사람들 때문에 신경을 거슬리긴 하지만 열심히

                땀을 흘리며 걸어 봅니다. 트레킹을 위해서라면 걸어 올라오는 것이 정상일진대 택시타듯.....   

 

 

                  감시초소를 지나면서는 차량을 통제하여 조경동(아침가리)다리 출입금지 지점까지는

                비포장도로..... 지나가는 차가 없어 가벼운 발걸음으로 내리막길을 걸어갑니다.

 

                  다리를 건너 물길을 처음 건너기전 안전 트레킹을 위한 다짐을 하며 안증사진 한 컷

 

                                      물로 걷는 트레킹이 시작 되었습니다.

               

                    날씨가 맑아 햇빛도 받으며, 파란 하늘이 열렸으면 좋으련만, 찌푸둥한 날씨에

                  가끔 내리는 가랑비 덕분에 더위는 크게 느낄 수 없었지만, 여름은 어쩔 수 없는

                  더운 날씨입니다.

 

 

                   징검다리도 없는 계곡물을 첨벙첨벙! 건널 때마다 청정지역의 시원한 물살이

                 느껴지는 발. 청정한 상쾌함 그리고  발목을 간지르며 그 시원함이 온몸으로 전

                 달되는 듯......

                   다른 곳의 트레킹에서 느껴보지 못하는 시원스런 희열까지 느끼기도 ....... 

 

                                        계곡 물길따라 이어지는 긴행열....

                               

                   선돌도 40년지기 친구들과 별난 피서 트레킹을 즐기면서 즐거움을 만끽합니다.

 

                     계곡물을 건너면 이어지는 계곡물가의 길아닌 길을 걸어가는 데 특히 주의할 점이 

                  있다면 울퉁불퉁한 바위가 많아 여간 조심해서 걷지 않으면 발목이 삐거나 미끄러져

                  넘어질 수 있으니 아주 조심스레 걸어야 하겠지요. 

 

 

                    수백 수천년 동안 거친물살 또는 부드러운 물살을에 부딪치며 견뎌낸 바위들의

                모습은 아름다워 자연이 깍아낸 조각품같기도 합니다.

 

                     청정자연을 배경으로한 물속에 발을 담그고 남기는 인증샷에 즐거움이 저절로

                   얼굴에 배어납니다.

 

  

                      그러나 물 속에 바위돌은 때론 미끌하고, 미끄러져 넘어지기도 하여 온 몸을 물에

                    적시기도 합니다. 선돌도 한 번 미끄러져 산신령에게 물속에서 인사를 했는데, 일어

                    나니 무릎에 가벼운 상처가 나기도 했습니다.

 

 

                   어떤 곳은 물살이 너무 세서 줄을 잡고 건너기도 합니다.

 

 

                                     보다시피 준비물이 무엇인지 알것 같지요?.

                               여벌옷과 샌달 그리고 스틱은 필수 또한 카메라와 핸드폰이

                               물에 젓을수 있으니 방수 커버나 비닐에 넣어 보관할수 있는

                               준비가 필요 하답니다.

             

                    작은 폭포?  시퍼런 물이 꽤 깊어보입니다.

 

                    작은 폭포앞에서 40년지기들의 기념샷.

 

                   이렇게 계곡물을 20여번 건너면 .......

 

 

                   드디어 진동2교에 도착하여 아침가리 피서트레킹은 끝나고, 만세를 외치게 됩니다.

 

 

                                 진동2교에서 인증샷 모두 모두 수고 하셨습니다.

 

 

                    점봉산 곰배령 입구 식당 산골나들이에 와서 준비했던 여벌옷을 갈아 입고

                 신발도 갈아 신어 젖은 몸과 발을 가뿐하게 해봅니다.

 

                    뜻깊은 우리학교 동문산악회의 피서트레킹은 대미를 장식합니다. 화이팅,화이팅!!!!

                오(오르자 산).마(마시자 술).나(나누자 정)!!!!!   

 

                  팁 : 1, 신발은 어차피 갈아실어야 할 정도이니 샌달을 많이 신는데. 미끄러지지 않은 것

                          을 골라야 할 듯....( 차라리 경 등산화가 나을 것 같기도 함)

                        2,  지갑, 스마트폰, 카메라 등은 방수가 가능한 비닐 지퍼백을 준비하여 보관함이

                          좋을 듯...

 

                  위  치 :  방동약수→방동고개→조경동다리 →작은 폭포? →진동2교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 방동리 34-5 (방동약수)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 진동리 (진동계곡 진동2교 아침가리계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