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가볼만한곳 메밀꽃 필무렵 봉평 이효석 생가와 푸른집

댓글 0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강원도 여행

2016. 9. 13.

           평창가볼만한곳 메밀꽃 필무렵 봉평 이효석 생가 푸른집

 

                          평창군 봉평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의 속 배경이 되어 작품의

                      산실이 되고, 작품의 향기를 느낄 수 있으며, 작가의 삶까지 살펴볼 수

                     있는 소설의 모티브인 메밀꽃으로 다시 태어난 이효석작가가 있습니다.       

                            

       

        

                                 '평창효석문화제'가 열리는 봉평 축제를 둘러본후 복원 이효석생가로 가는길에는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끼게 하는 코스모스와 소설의 내용처럼 소금을 뿌린듯 하얗게

                        햇빛에 반짝이는게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밭을 만나며 이효석 복원 생가에 도착을 하였습니다.
        

       

          

                                  원래 생가는 복원터에서 서쪽으로 700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나

                          현재는 사유지이며, 개보수로 인해 예전 모습을 찾을수 없어 이곳에 원래의

                         초가집으로 복원하였다고 합니다.

                         '메밀꽃 필 무렵'의 저자인 이효석은 평창 출신의 한국의 대표적 단편소설 작가로

                          그의 생가와 평양에서 머물던 집을 복원 공개하고 있다.

                      

 

    

                                 작품의 실제 배경이자 애틋한 첫사랑을 속삭이는 이효석이 나고 자란

                    봉평 들녘은 해마다 9월이 되면 새하얀 메밀꽃으로 뒤덮여 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만나게 됩니다.
        

 

     

                                  방 3칸과 부엌이 一자로 배치된 전형적인 농촌 초가집 1채와

                         별채, 헛간과 화장실로 등으로 배치되어 있다.
                 

       

           

                              서구적이며 도시적인 생활을 즐겼던 이효석은 1940년 아내와 둘째 딸을

                 잃은 뒤 시름에 잠겼고, 1942년 소설과 수필 등 수많은 작품을 남기고 36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뜬 이효석의 삶은 작품의 향기를 느낄 수 있게 9월이면 메밀꽃으로 피어납니다.
        

      

          

                                        이효석문학관 앞에 차를 세우고 메밀꽃 둘레길을 따라 조금

                                 걷다보면 가산 이효석 작가의 생가를 만나게 된다.

                                 이효석 생가를 둘러보고 나와 앞마당 길을 나서면 넓은 들녁에 메밀꽃 길이

                                 이어지고, 100m쯤 오르면 이효석이 살았던 평양 집이 재현돼 있다.

                     

                              30평이 넘는 뜰에 붉은 벽돌로 담쟁이가 올라가 집 전체를 푸르게 장식해

                   '푸른 집'으로 불렸다는 평양집은 1936년부터 1940년까지 살았다고 한다. 

              

                               아랫마을이 시원스럽게 내려다보이는 앞 마당에 서면 눈꽃송이처럼

                       메밀꽃대가 바람에 흗날리는 푸른집 마당에는 인증샷 사진도 찍고 이벤트

                       스탬프 찍기가 있어 재미가 솔솔합니다.

          

                                   1907년에 태어나 1942년에 작고한 가산 이효석 작가의 일생은

                         36세로 짦은 생을 마감하였다.

                         시, 소설, 수필, 비평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열정적으로 창작활동을 하였던

                         기간은 14년이며 전집만해도 무려 8권을 썼다고 합니다.

          

                              위치:  이효석생가  /  푸른집

                                       주소: 강원 평창군 봉평면 창동리 682-4

                           상기 포스팅은 평창효석문화제 및 문화 관광 맛집 농특산물을 알리기 위하여

                           강원도 평창군청에서 초청 진행한 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