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여행 울창한 용오름마을숲과 체험의 순천농촌체험마을 주암 용오름마을

댓글 10

풍경이 있는 국내여행/전라도 여행

2018. 4. 20.


                      순천여행

       울창한 용오름마을숲과 체험의 순천농촌체험마을 주암 용오름마을

 

                         순천여행의 두번째 방문지는 용의  전설이 마을 곳곳에 담겨있는 용오름마을입니다.

                      마을입구에 있는 용오름마을 숲에 도착하니 수백년은 된 느티나무 사이로 흐르는 계곡

                      은 한여름의 피서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것처럼 보입니다.


                                제천사 들어가는 입구의 운용교 아래 맑은소들이 여름철에는 물놀이에 인기를 이루고 있고,

                      어우러진 환상의 풍경에 농촌체험을 겸한 가족단위 여행객들이 많다고 합니다. 
     



                          갈룡득수(渴龍得水:목마른 용이 물을 얻음)현상을 띄고 있는 마을의 용당계곡으로

                        흐르는 물은 한여름이 아님에도 시원스런 느낌을 주니, 피서객들이 몰릴 만 합니다.



                                 수령 450년된 당산나무는 거목으로 한뿌리에서 8주의 자목이 생겨났다고 하는

                       아름드리 숲에는 가지를 뻗어 여름철 햇빛을 가려 은은한 천변에서 물놀이가 제격

                       입니다.     



                           운룡교를 지나 재천사로가 가면, 아름드리 소나무숲이 있어 소나무에서 나오는

                       피턴치드를 마시며 힐링을 할 수도 있으련만, 시간이 허용되지 않아 여간 섭섭한

                       것이 아닙니다.                        


                              오래된 고목의 숲이 우거진 천변 옆으로 오작교가 설치되고, 견우직녀 사슬고리가 

                     만들어져 사랑의 자물쇠를 채운 뒤, 열쇠를 용소에 던져 평생 변치않는 무한사랑을

                     기원하게 하기도 합니다.             


 

                                 매년 정월 보름날이면 500년된 당산나무에 당산제를 지내는 풍습이 이어지고

                      당산놀이로 밤을 세우며 풍년과 가축 번성, 소원성취를 기원하며, 천변의 12곳에

                      당산제을 지내며 12당산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주암에 위치한 순천 용오름 마을은 농촌 전통테마마을로 계절별로 다양한  체험

                        들을 경험해볼수 있어요.


 



                             용오름마을의 전통 체험에는 계절별로 다양하게 있습니다.

                         봄: 숲속체험, 미니벌통만들기, 벌멍덕만들기, 마을음식맛보기, 나물무침, 꿀차, 봄 꽃나물 캐기
                         여름: 물고기 잡기, 다슬기 잡기, 감자캐기, 계곡물놀이, 천렵, 농산물 수확체험, 옥수수 삶아먹기, 옥수수 따기
                        가을: 고구마캐기, 자정거타기, 꿀따기, 부엉이 만들기
                        겨울: 별 관찰하기, 김치 담그기 체험, 메주만들기, 아황주 술 담그기
                        연중: 밀납체험하기, 밀납초만들기, 두부스넥만들기, 당산제체험, 두부만들기, 김치담그기,

                           짚공예, 계란꾸러미 만들기                   
  


                          이중 오늘 가능한 체험은 밀랍초 만들기와 율무팔찌 만들기 입니다.



                        때마침 아이들이 체험을 하고 있어, 어린 꿈나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즐거움을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울 일행도 아이들과 함께 밀납초만들기를 체험해 보았답니다.  대나무통에

                        그림을 그리고 각자의 특징을 만든 뒤, 한봉 부산물을 이용하여 대나무통에

                        부어 밀납초를 만듭니다.
   


                                    밀랍이 완전히 굳기 직전에 심지를 꽂아 놓으면, 완성되는군요.


 


                          이번에는 율무팔찌민들기 입니다. 쉴새없이 돌아가는 도심의 일상에서 벗어나,

                        율무를 구슬처럼 꿰고 있으니, 망중한(汒中閑)을 즐기는 듯 합니다. 




                                 도란도란, 조잘조잘 어른, 아이 모두가 시끌작글 이야기를 나누며 팔찌만들기에

                       열중하니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듯 즐거운 미소가 절로 납니다.
   

 


                                   도시를 떠나 여유와 쉼을 얻고자 하는 빌딩숲에 사는 도시인 여러분들도

                         시간이 허락된다면 농촌체험마을 용오름마을에서 살랑살랑 숲의 바람도

                         느끼고 다양한 체험도 즐겨 보는 건 어떨지요.

 


                             내손으로 만든 팔찌를 손목에 끼우니 왠지 큰 선물을 받은듯 설렘임이 있습니다.
                        체험과 휴식의 용오름마을 아이들과 함께 찾고 싶은 마을입니다.


                                    주암 용오름마을
                        위  치 : 전라남도 순천시 주암면 운룡2길 17
                        연락처: 061-754-2416 , 010-6483-1223
                        홈페이지: http://oreum.go2vil.org/  


                            “상기 포스팅은 순천만 국가정원 봄꽃축제 홍보 및 순천시 문화관광 농촌체험 농가맛집을 알리기 위하여

                             전남 순천시청에서 초청하여 진행한 공공 팸투어에 참가 한 후 후기로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