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임속 풍경

여행 건강 산행 운동

03 2021년 07월

03

경상남도산행기. 남해 노도을 품고 오다

2021년6월28일 월요일 벽련=서포의책=작은금=허묘=김만중문학관=서포초옥=구운몽운=팔각정=그리움의언덕=노도창작실=노도항 서포 김만중은 1637년(인조 15)∼1692년(숙종 18). 조선 후기의 문신·소설가로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중숙(重叔), 호는 서포(西浦), 시호는 문효(文孝)이다. 1665년(현종 6) 정시문과(庭試文科)에 장원, 정언(正言)·지평(持平)·수찬(修撰)·교리(校理)를 지냈다. 증조할아버지가 김장생이며 정치적으로는 전형적인 서인에 속했다. 1671년(현종 12) 암행어사(暗行御史)가 되어 경기·삼남(三南)의 진정(賑政)을 조사하였다. 이듬해 겸문학(兼文學)·헌납(獻納)을 역임하고 동부승지(同副承旨)가 되었으나 1674년 인선왕후(仁宣王后)가 작고하여 자의대비(慈懿大妃)의 복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