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우표 매니아

저작권에 문제가 있는것을 알려주시면 바로삭제함 댓글없는 친구신청은 거절합니다

경인 문화재 여행 .........62. 군포시 김만기 선생 묘 및 신도비

댓글 124

지역문화재 및 상징 엽

2022. 4. 19.

경인 문화재 여행 .......................... 62.  

군포시  김만기 선생 묘 및 신도비(金萬基先生墓 및 神道碑)

 

김만기선생 묘 및 신도비(金萬基先生墓 및 神道碑)

   김만기金萬基(1633-1687)는 조선 17세기인 효종, 현종, 숙종 연간에 활약한 문신이다. 김만기의 증조할아버지는 예학의 대가 김장생(金長生)이고, 송시열의 문인으로 1652년(효종 3) 사마시를 거쳐 이듬해 별시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에 등용되고 수찬·정언·교리 등을 역임하였다. 1671년(현종 12) 딸이 세자빈이 되었고 1674년 숙종이 즉위하자 국구(國舅, 왕의 장인)로서 영돈령부사로 승진,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에 봉해졌다. 총융사(摠戎使)를 겸관함으로써 병권을 장악하였고 김수항(金壽恒)의 천거로 대제학이 되었다. 1680년 경신환국 때 훈련대장으로서 역모사건을 다스려 보사공신(保社功臣) 1등에 책록되었다.

김만기 선생 신도비(金萬基先生神道碑)

   김만기선생 묘 봉분은 부인 한씨(韓氏)와의 합장묘로, 앞에 혼유석, 상석, 향로석이 있다. 묘비는 봉분의 좌우측에 2기가 있는데 우측의 묘비는 송시열(宋時烈)이 짓고 김진규(金鎭圭)가 써서 1688년에 건립된 것으로, 이 비석의 받침돌[농대석]은 두 마리의 해태가 새겨져 조선 왕실의 위상을 엿볼 수 있다. 좌측의 묘비는 20자의 숙종친필이 음각되어 있으며 1699년 숙종이 직접 쓴 어필로 상단에 어필이라는 글자가 전서체로 새겨져 있어 왕의 장인[國舅]으로 대우한 점을 볼 수 있다.

김만기 선생 묘 (金萬基先生墓)

   김만기의 봉분의 아래에 낮은 사대석을 설치하여 다른 무덤과 위계를 달리한다. 이러한 사대석은 원종 장릉 등에서 보이는 특징으로 왕실과 관련된 인물의 무덤이나 사대부 묘에서 찾을 수 있다. 특히 김만기 묘에 배치된 한 쌍의 문석인은 금관을 쓰고, 조복을 입은 모습으로 17세기에 제작된 왕릉 석인상과 비교될 정도로 조각 수법이 우수하다. 묘역 전방 좌우에는 망주석과 문인석이 1쌍씩 배열되어 있다. 신도비는 묘역의 능선 밑에 위치하는데, 팔작지붕형 가첨석(加 石), 비신(碑身), 기대(基臺)로 구성되어 있고, 비문은 송시열이 짓고, 김진규가 글과 전액(篆額)을 써서 1703년에 건립하였다. 김만기 묘역과 신도비는 1992년에 경기도 기념물 제131호로 지정되었다. (경기도 사이버도서관)

가실  ♡ 공감 살짝 눌러주고 가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