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직하고픈 은혜의 순간들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