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

행운은 마음의 준비가 되있는 사람에게만 미소를 짖는다..!!

헤밍웨이 하우스....

댓글 55

여행 글 모음

2021. 1. 13.

2뎐전 겨울 12월에 휴가를  크루스로 멕시코여행을 하기로하고..

겨울옷을 걸치고  뉴왁 (뉴져지) 공항을 빠져나와

비행기로 마이아미에 내리니 여름날씨로 찜통에 들어건것같아 

얼른 여름옷으로 갈아 입고서.. 크루스타는곳을 택시로 달렸다...ㅎ

일주일 여행으로..

 

그때 들러본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하우스..

 

미국에서 가장 남단 서쪽에

(Key west Florida) 헤밍웨이 하우스 파란 만장한 삶을 

 약 10년을 이곳에서 살면서

무기여 잘있거라.외 및 몇작품을 집필하면서 살던곳이다..

 

미국을 건설한 위개한 미국인을 보는 

인물 아메리카

1954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헤밍웨이 미국의 소설가

미국 대표적인 노인과바다의 소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본 집을 들러보는 기회를 갖어봤다..

 

현재 살고있는 집처럼 그대로 보죤되여있고 관리도 잘 되고 있다..

많은 관광객들의 명소가 되여 여행 씨즌엔 붐비는 모습이 보인다..

스텝들이 오는대로 관광객들의 그릅을 지여 투위를 해준다

살림들.... 벽에걸린

사진들을 돌아보면서 자세히 설명을 하면서 질문도 받으면서... ..

 

옛 소설 무기여 잘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해는 다시 떠오른다...유명한 헤밍웨이는 4번의 결혼과

책 한권을 쓸때마다 아내가 바뀌였다고한다..

그러나 첫번째 부인때가 제일 행복했다고 한다.

사람은 끝까지 살아 봐야 행복과 불행을 알수 있다고 안내원은 설명한다...

 

관광 안내자의 말에 의하면 왜 권총 자살 하였는지는 아직까지 모른다고...

옛날에 헤밍웨이는 고양이를 많이 사랑했는데

사실은 4마리 이상은 못기르게 되있는데 이집은 예외라고..

그때 기른 후손들이 많아지고 번성하며

지금까지 많은 고양이들 한 50마리...60마리를

관리인들이 돌보면서 기르는것을 볼수 있었다..

그를생각하면서...

그리고 그 작가가 잠자던 배드에서 두명의 고양이가 잠든 모습을 볼수가 있었다

헤밍웨이 하면 노인으로만 각인되였는데..

그 침실에는 젊은 사진이  많이걸려 있었다..

 

 

 

 

헤밍웨이의 생가..

제2차 세계대전때 노르망디 상륙 작전 이여진 파리 해방 전투에 참여했다고..

미국의 참전용사, 종군기자로  

어네스트 헤밍웨이는 노인과 바다,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의 저자이자

영문학을 넘어 역사의 허무주의에 빠질수 없는 작가이기도 하다..

 

실제 참전한 경험을 토대로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무기여잘있거라..를....

 

그의 작품에는 대체로 극기주의 허무주의 하드 보일드 스타일과

강인한 남성주의를 잘 표연하였다.

미국문학사에서 20세기 에 헤밍웨이기 꼽힌다고 한다.

 

의사인 아버지와 예술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여났다고..

헤밍웨이 생일에 어머니가 소포로 보낸 선물엔

권총이 들었다고..

그것도 아버지가 자살한 권총을....

일화인지는 몰라도.....어머니와 사이가 안좋았다고.....

그의 저서에는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무기여잘있거라..

가진자와 못가진자..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노인과바다..

개울속의섬들..

에덴의 정원.   등 많은 소설을 펴냈다...

 

 

젊었을때의 초상화가 걸려있다 

집뒤뜰 배경.. 저쪽 뒷면에 처음으로 스위밍 풀을 만들었다고....

거실로 보인다..

글쓴 집무실...

헤님웨이 침실에서 2마리가 잠자고 있다..

많은사람들이 북적대도 아랑곳 안하고...

세계를 돌아 다니면서 컬렉션한 물건들을 진열해놓은것...

그가 기르던 고양이 새끼 60마리를 지금도 집주위 어슬렁대며 살고 있는

고양이들의 이름을 유명 인사들의 이름.으로 지어주고.. 유명 배우 이름을 지여주었다고 함..

튜발 그트리트에 예술박물관..들어거진 않았다.

안내원이 열변을 토하며 설명하는 모습......

뒤뜰악에 정원

 

낙시를 좋아해 박재도 만들어 벽에 걸린모습

 

 

미국의  서쪽 최남단에서 시작하는 후리웨이 1 끝점에서...

트루만 대통령 리틀 백악관

미국 33대 대통령 투루만 재임시 휴가때 가족과 스텝들이 동행해

묵었던 곳이며 1년 절반가량 이곳에서 직무를 보았다고 한다..

지금은 박물관으로 사용된다고...

동네가 얼마나 깨끝하고 아름다운지 ...날씨도 청명하고..

12월 첯째주인데 크리스마스 데크레이션을 해놓았다..

쉼을 갖을때는 이골목레스트랑과  맥주집도 드나들면서.... 

고물차도 하나의 작품이되고....

헤밍웨이의 차취가 숨쉬듯...잘 정돈이되고 보존도 잘되있었다...

2년전여행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