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

함께 일상을 나누는 따뜻한 한마당 입니다...

마야 문명의 흔적을 ..

댓글 65

여행 글 모음

2021. 1. 15.


일주일 크루즈 여행을 하면서....Western Caribbean Cruise

N J (Newarke_ Lauderdale ,Florida 까지 비행기로 가고

얼마 멀지않은 항구에 빌딩만한 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훌로리다 공항에 내리니 알수없는 악단연주로 관광객들을 기쁘게 맞이 하여준다..

 

비행기로 3 시간 내려가서 대기되여 있는 배에 오르기가 하루종일 걸렸다.

우리는 새벽부터 일어나 택시에 오르면서 휴가가 시작이자 고생이 시작된다.

 

사실은 매일 휴가이면서....ㅎㅎ

배에 오르면서..여권을 반납하고... 티켓을 만들어같고 방 룸과 내가 쓸수있는

편리한 카드를 만들어  한카드에 입력하면서

그곳에 지내는동안 그카드만 있으면 무엇이던지 해결이 되였다...

누구나 개 목걸이를 달고서 살아야된다..

사고싶은 물건 사고 하고싶은것배우고 싶은것, 보고싶은것 ,모든것은

잘 갖추어져 있고 오일 페인트도 할수있고,500불의 상당에 현상금도 걸려있고

독서도 즐길수 있는 도서관에 다양하게 준비되있고..

 

 만물 소도시..지내는동안은 스트레스 싹풀고...

스텝들의 훈련역시 잘되여 있었다..온갖 써비스 충분히 받으면서..

일단 배에 오르고 좀 있으니 다 집합하라는 방송이 울려 퍼진다...

 

Emergency Lifeboat Dill 이라고 간단한 배에서의 비상예비연습겸 훈련이 있었다.

그릅 단위로 어느방에 모이고 어떻게 하라는 예행..

나는 긴장이 되는것 같고 괸히 배타는 여행을 하나 하며...

(머리에는 번쩍.... 타이타닉 배도 스쳐가고...한국에 안산 수학여행도 떠오르며 잠시 혼미해진다)

그리고  책임자들의 무지로...

학생들의 생 떼죽음...여러생각을 올려봤다.

 

그리생각하고 있는데..그배의 선장의 육성이 들리며 자기는 오랜경험...

안전하게 잘 모시니 암걱정말라고 또 다독거리는 음성을 듣고 안심이되였다.....

 

하루종일 설첫던 배고품의 허기짐을 해결하기위해 식당으로 올라가니

내가 좋아하는 음식들이 좌악 진열되있었다..

얼마나 먹었던지.....ㅎ

 

우선 8층에 짐을 풀고서...아주 방이 좋은자리에 잡아 놓았다 바다가 보이는

갑판 위로 발코니까지 곁들이고..의자 테불까지 갖추어져 있고...

저녁 어둠이 깃들으며 긴 고동을 울리며 밧줄을 올리며 배는 우유 거품을 일으키면서

움직이기 시작했다...(우리 촌놈들은 행여 배멀미할까싶어 귀뒤에다  반찬고같은

테잎을 부치는 촌극을 벌이면서....ㅎㅎ

 

2 ,3일은 촌극을 연출하면서..( 12층배 )

어디 나갔다가 방을 못찿아 들어가는 연출을 연발....

 우리 사는곳 모양 홀수 짝수 번지를 알아야  잘들어갈수 있는것 늦게야 알고..ㅎㅎ

 

간단한 대피훌련을 받으며 모두 모여서..

캄캄한 밤바다를 보고 있노라니 시커먼 암흑이 나를 달겨드는것 같아 얼마나 겁이 나는지...

 

Concierge Room

샴페인도 준비해놓고..

얼마나 불편할정도로 와서 정돈해 놓는지 써비스받아 보는것도

능숙하지 못하니  그것도 불편해서리.....

 

스텝 말을 빌리면 한 2200 명 탑승한다나...

2일은 Cozumel, key West,는 배에서내려

관광을 하는 스케줄 따라 여행을 하기로하고..

크리스마스파티를 즐기는 부부들 목거리를 성탄 light달고 번쩍거리며 

 

다음날 바다끝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맞으며 자연을 만끽한다.

 

2 년전의 추억여행을 올렸습니다..

Cozumel 섬에서 유적지를 둘러보다

 

휴양지에서 깜짝 나들이를하면서..

역사의 뒤안길에 사라진 마야 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았다..

 

Cozumel ..카리브 연안에 15마일 떨어진 멕시코의 섬 휴양도시..

고대 마야의 유적지로 천년이 넘는  아직까지 석조 탑들의 자취가 남아 있어

광광객들의 발길이 이여지고 있다

바다의 물빛이 에메랄드 빛 맑은물이 스쿠버들에게 인기있는섬이라고..

 

마야 문명.

지금의 메소아메리카 멕시코중부

중앙 아메리카 이르는 지역에서 번영했던 문명이다..

마야 문명이 번영했던 지역은 맥시코 중남부의

5 개주(치아파스주,타바스코주 캄페세주,유카탄주,칸타니호로주

로부터 쾨테말라, 엘살바도루, 온두라스서부 지역에 걸쳐있었다고 한다..

마야 문명은 기원전 3000부터 시작했다고 하는데

확실치는 않다고 한다...(위키백과에서)

가이드를 따라다니면서 열심히 경청하는모습들.....

각처에서 모여든 사람들이 커다란 백들을 들고 일렬로 주루룩 서있는모앙새들.......

 

한 2 3일동안은 천국같은 생활을 하고 나니

이젠 실증도나고

그 맞있었던 음식들보다...시원한 콩나물국, 된장찌게 먹고 싶어라.........

김치는 셀러드로 때우면되는데... 뭐 칼칼한것.....

다음번엔 여행때...고추장과 생고추를 갖이고 가겠노라고 다집을해본다......ㅋㅋ

남쪽으로 달리다 보니 큐바나라 섬을 지나고 있었다..

크루즈 배안에서의 한때.........

 

크루즈에 머믈르는동안의 룸 써비스의 담당스텝, 마스터 한명과 2명의 멤버가 찿아와

저희들이 담당 스텝들이라고 하면서...인사를한다...

불변한점 불코하것들.. 서슴없이 알려달라나...

 

식당은 24시간 오픈이 되여있어 밤새도록 먹어도 된다고...ㅎ

룸 써비스도(음식) 24시간 오더하면 같다준다나.....ㅎㅎ

하루 아침을 시켰더니 20 후에 들어오는데 번쩍거리는 그릇에 화려한 한상이..

기분이 썩 좋았다..

 

**크루즈 내에 근사한 식당이 4개가 있어 불란서.아메리카, 중국,등 

이식당은 정장을 해야하고 ....돈을 지불을 하는 식당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1,2,번은 그곳에서 우아하게 먹는것 같다...

우리도 한번 스테이크를 즐기며 먹어본 기역이 난다....우아하게....ㅋㅋㅋ

 

 떠나기전날 쯤은 긴복도에 값비싼 유명브랜드의 고가 상품, 시계와 보석류들을

좍~~악 진열해놓고  판매들을 하고 있었다...

지값을 열게하는 수법도 여러가지다.. 

배에서 내리기 몇시간 전부터는  걸고 다니는 개 목거리 (카드) 결산을 해야 하므로

또 줄을 서서 기다려 다 지불하고 카드반납....맞겼던 여권을 받아들고...

계산은 끝이나고 꿈같은 불야성에서의 막을 내리면서...ㅎㅎ

삶의 현장으로 발을 내딛으면서...ㅎ

날마다 밤이면 나이트쇼가 얼려 즐기면서..

배위에서 댄스를 가리켜 주면서...맘으론 쫓아할것 같은데...

몸이 말 안드네..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