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하늘

행운은 마음의 준비가 되있는 사람에게만 미소를 짖는다..!!

18 2021년 10월

18

나의 소소한 일상 오색 단풍은 물들고....

단풍잎 엽서... 어느새 선듯 닥아선 가을은 깊숙히 들어와 머믈고 있고 어제 건너 받은 새빨갖게 익은 사과에도 가을 향기가 묻혀 코끝에 취해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를 ..입속으로 흥얼거려본다.. 파란 코발트 하늘을 바라보며 잊혀진 이름을 더듬어 보며 굳어있던 손편지도 쓰고 싶고 그립다 말하고 싶어 흐트러진 낙엽위를 오늘도 거닐고 있다.. 누구라도 그대가 되여 받아 주세요........!! 내가 거니는 산책로에는 골자기 개울에서 흘러내리는 가을 소리가 들을수 있다. 길가 풀섶에서도 서리가 햇빛에 투명하게 반짝이며 가을이 끝자락에 매달려 무르익을때 토실하게 여문 토토리들이 데굴데굴 구르며 발길에 부디친다 지나는 들판에도 갈대와 억새들이 흰손을 높이 들고 손을 흔들흔들 작별을 고하고 있다 길가에 화단에도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