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나그네/맨발걷기 경험담

맨발나그네 2021. 11. 14. 10:25

● 언 제 : 2021년 11월 13일
● 어 디 를 : 융건능
● 누 구 랑 : 나홀로


융건능의 산책로는 12월 1일부터 익년 5월 15일까지 산불예방을 위해 개방이 안되는 곳이다.
해서 서둘러 올해 마지막으로 산책로를 걸어보기 위해 길을 떠난다.
융건능은 소나무와 참나무가 적당히 혼재되어 있어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단풍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융건능에서 마지막 떠나는 단풍을 보며 옛 시인들의 단풍 감상을 떠올려 본다. 


중국 당나라 말기의 시인 두목(杜牧)은 ‘산행(山行)’이라는 시에서 “수레 멈추고 단풍섶에 앉아 보니/ 늦서리 맞은 단풍이 이월꽃보다 더 붉구나”라고 했고, 조선 후기 가객 김천택은 “추상(秋霜)에 물든 단풍 봄 꽃보다 더 좋아라/ 천공(天公)이 나를 위하여 뫼 빛을 꾸며 내도다”라고 노래했다.


김영랑 시인은 “오~매 단풍 들것네”라고 노래했고, 피천득은 ‘단풍’에서 “.... 핏빛 저 산을 보고/ 살으렸더니/ 석양에 불붙는 나뭇잎같이/ 살으렸더니........”라는 시를 남겼다.


나태주 시인은 ‘단풍’이란 시에서 “숲속이 환해졌다./ 죽어가는 목숨들이/ 밝혀놓은 등불/ 멀어지는 소리들의 뒤통수/ 내 마음도/ 많이 성글어졌다./ 빛이여,/ 들어와 조금만 놀다 가거라./ 바람이여/ 잠시 살랑살랑 머물다 가라. ”라고 노래한다.


도종환 시인은 ‘단풍드는 날’에서 “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정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放下着)/ 제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라고 읊는다.


어느 시인에게는 봄꽃보다 아름다운 것이 단풍이고, 어느 시인에게는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고 단풍을 예찬하였다.


어째거나 마지막 안간힘을 써가며 고운 자태를 유지해 보고자 온 힘을 썼던 단풍은 세월의 무게 앞에 속수 무책으로 낙엽이라는 이름으로 우리 곁을 떠난다.
그 모습이 나와 같아 입가에 쓴 웃음이 절로 배어 나온다.

 

 
 
 

맨발나그네/맨발걷기 경험담

맨발나그네 2021. 11. 8. 18:31

● 언 제 : 2021년 11월 7일

● 어 디 를 : 북한산 숨은벽능선

● 누 구 랑 : 지인들과

● 사 진 은 : 이규범, 이창현, 맨발나그네

 

오늘(11월7일)이 24절기상 입동이니 이 짧았던 가을도 겨울에게 그 자리를 내주어야 한다.

늦가을 마지막 만추를 즐기기 위해 북한산 숨은벽능선으로 향한다.

하지만 그곳 북한산 숨은벽능선은 들머리 근처의 해발이 낮은 곳을 제외하면 벌써 단풍이 끝물이다.

올해만 해도 10월 2일 설악산 대청봉을 찾았으나 채색이 덜 끝난 단풍에 만족해야 했고,

10월 14일 찾았던 설악산 수렴동계곡에서도 제대로 된 단풍을 볼 수 없어 아쉬어 하던 참이었다.

다행히 10월 30일 찾았던 양주 천보산에서는 제법 치장을 한 단풍을 볼 수 있었으나 어딘가 2% 부족한 단풍 유람이었다.

몇 번인가 들렸던 북한산 숨은벽은 암벽과 어울러져 선명한 색조를 뽐내고 있는 매혹적인 단풍이 있어 열일 제처놓고 찾았건만 계절은 기다려주지 않아 낙엽이 되었거나 나무에 매달린채로 말라비트러져 있으니 어이할꼬.

 

비록 들머리 근처의 단풍이지만, 붉고 노랗게 타오르는 가을 단풍은 아름답다.

그러나 단풍이 드는 원리는 나무가 월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잎 속에 있는 엽록소가 파괴되고 엽록소에 가려져 있던 카로틴이나 크산토필, 안토시니안 등의 색소가 드러나는 현상을 말한다.

기온이 떨어지고 빛이 비치는 시간이 짧아지면 뿌리는 물을 흡수하는 힘이 약해지고, 나무는 수분의 손실을 막기위해 증산작용을 하는 잎을 떨어뜨려야만 한다.

이래서 나무는 나뭇잎과 가지 사이에 ‘떨켜층’을 만들고 이로 인해 나무는 단풍이 만들어 지는 것이다.

알고보면 단풍은 나무 입장에서 보자면 몸치장이 아니라 살아남기 위한 생존의 몸부림인 셈이다.

 

몸부림을 마친 마지막 단풍과 숨은벽능선의 암능미에 취해 걷다보니 어느덧 구멍바위 밑 갈림길이다.

그 근처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밤골 계곡을 따라 하산을 하니 다시 출발지인 국사당에 도착한다.

비록 기대했던 단풍은 떠난 후이지만 숨은벽능선의 절경에 취해 단풍없이도 멋있고 행복한 하루였다.

 

용혜원 시인은 ‘낙엽이 지던 날’에서

나뭇잎들이/ 마지막 이야기를 끝내고/ 안녕을 외치는/ 가을입니다

삶의 마지막을/ 더욱더 아름답게 장식하기 위하여

은행잎은/ 노란 옷을 입기 위해/ 여름날의 찬란함도/ 잊어버려야 했습니다

단풍잎은/ 붉은 옷을 입기 위해/ 마지막 남아 있던 생명까지/ 모두 버려야 했습니다

가을 거리에/ 외로움으로 흔들리며/ 쏟아져 내리는 낙엽들

우리의 남은 이야기를 다 하기에도/ 이 가을은 너무나/ 빨리 흐르고 있습니다

라고 읊었다.

 

삶의 마지막을 단풍이라는 찬란함으로 장식하고 낙엽이라는 이름으로 떠나는 나뭇잎을 보며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결국은 떠나고 만다는 명제 앞에 선다.

나뭇잎이 단풍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시간은 참 짧다.

내 인생도 나무잎으로 치자면, 마지막 단풍철에 들어섰으니 이제 낙엽이 되어 자연으로 돌아갈 일만 남았다.

인생소풍을 나온 후 아름다웠던 청춘을 뒤로하고 이제 웰다잉하자는 생각이다.

말라 비틀어져 나무에 매달려 궁상맞게 오래 있지말고 단풍처럼 예쁜 모습만 보이다가 훌쩍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해보는 오늘이다.

오늘처럼 건강이 허락하는 한 벗들과 함께 내가 종국에 돌아갈 자연과 함께 지내다가.......

 

 

 
 
 

맨발나그네/맨발걷기 경험담

맨발나그네 2021. 11. 2. 00:03

● 언 제 : 2021년 10월 30일
● 어 디 를 : 천보산(423m)
● 코 스 는 : 회암사지박물관~회암사지~회암사~천보산~회암고개
● 누 구 랑 : 우리길 고운걸음
● 사 진 은 : 발길, 맨발나그네

 

▲ 양주 숲길 안내도

 

이번 트래킹은 양주(楊州)의 회암사지박물관~회암사지(檜巖寺址, 사적 제128호)~회암사~천보산(天寶山)~회암고개에 이르는 길이다.
수원에서 덕정역까지 전철로 2시간반, 다시 택시로 환승하여 10여분을 달리니 회암사지박물관이다.
이곳을 들머리로 하여 천보산으로 향한다.
천보산은 회암사지와 회암사를 중턱에 품고 있다.


 

 

 

원래 회암사는 고려 시대 전국 최대 사찰 중의 하나였고, 승려 수가 무려 3천여명에 이르며 지공화상, 나옹선사, 무학대사로 이어지는 걸출한 선승들이 머물면서 명성을 드날리고 번창했었던 1만여평의 대규모 사찰이었다.
그후 태조 이성계가 상왕으로 물러난 후에는 회암사에 궁궐을 짓고 머물기도 하였다하니 고려 말~조선 초에 왕실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많은 불사가 이루어졌으나, 지금은 16세기 후반 원인모를 화재로 소실되어 폐사(廢寺)되었고, 그 후 옛터 위에 작은 절을 짓고 회암사의 절 이름을 계승하였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회암사지를 둘러본 후 회암사로 향한다.
 

 

이 구간은 양주시가 ‘김삿갓풍류길’ 이라 명명한 걷기코스 중 일부이다.
김삿갓풍류길은 3개구간으로 나뉘어 총 21km에 이른다고 한다.
우리는 그 중 제1코스의 일부 구간인 회암사지박물관~회암사에 이르는 구간을 걷는다.
나는 닉네임이 필요한 곳에선 ‘맨발나그네’라는 닉네임을 자주 사용한다.
사실 ‘나그네’라고 하고 싶지만 대부분 남들이 선점을 하고 있어 부득히 ‘나그네’ 앞에 ‘맨발’을 붙여 ‘맨발나그네’라는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다.
나그네의 사전적의미는 ‘자기 고장을 떠나 다른 곳에 임시로 머무르고 있거나 여행 중에 있는 사람’을 일컫는다.
역사 속 ‘나그네’들을 나 나름대로 꼽아보자면,
12세에 당으로 유학가서 18세에 과거에 급제하여 관리가 된 후 신라로 되돌아와 설 자리가 없어 관직을 버리고 전국을 유랑한 당대의 천재 최치원(857~?)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또 다른 나그네로는 <대동여지도>를 편찬한 김정호와 <택리지>를 저술한 이중환을 꼽을 수 있다.
두 나그네의 삶이 존경스럽다.

그러나 이 두 분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우리나라 곳곳을 찾아다녔으니 진정한 의미의 나그네라 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닮고 싶고 동경하는 나그네를 꼽으라면 주저함이 없이 매월당 김시습과 방랑시인 김삿갓이라 불리우는 김병연을 꼽지않을 수 없다.
매월당 김시습은 세월을 잘못만나 1455년 수양대군(세조)의 왕위찬탈 소식을 듣고 3일간 통곡 후에 보던 책을 모두 불사르고 스스로 머리를 깍고 승려가 되어 산사를 떠나 전국 각지를 유랑하며 많은 저술을 남긴 인물이다.
방랑시인 김삿갓이라 일컬어지는 김병연은 조상을 욕되게 하는 글로 장원급제를 하였다는 자책감에 24세부터 전국 방방곳곳을 떠돌아 다니며 시대상을 반영한 많은 시를 남기고 57세를 일기로 세상을 등진 사람이다.
김삿갓은 양주시 회암동에서 태어났고,
10세경부터 24세경 집을 떠날 때 까지는 영월에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며,
24세경부터는 전국 방방곡곡을 두루 돌며 주옥같은 수많은 시를 남기고 57세에 전남 화순에서 생을 마감하였으며,
영월에 그의 묘가 있으니 영월군에서는 그곳의 지명을 아예 ‘영월군 김삿갓면’으로 바꿔 버렸다.
양주시는 구름처럼 떠돌고 바람처럼 스치며 발길 닿는대로 살았던 방랑시인 김병연이 이곳에서 태어났음을 알리고자 양주시의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김삿갓 문학자원을 연계한 숲길을 조성하였으니 이름하여 ‘김삿갓풍류길’이다.
우리길고운걸음 회원들과 함께 현대의 김삿갓이 되어 길을 걷다보니 어느덧 회암사 언덕빼기 부도탑에 도착한다.
그곳에서 맨발이 되어 천보산을 향한다.

 

 

가을 단풍과 산 아래 펼쳐진 양주시내 전경은 도시생활로 답답했던 마음을 탁 트이게 해준다.

번뇌를 내려놓고 맨발나그네되어 평온하게 걷는 길이다.
그렇게 오르다 보니 ‘천보산 해발 423m’라고 쓰여진 정상석이다.

 

낮은 산이지만 천보산을 경계로 포천과 양주가 한 눈에 들어오고 조망은 좋은 편이어서 상쾌한 산행이었다.
 

 

다시 길을 나서 능선을 따라 회암고개에 이르니 오늘 산행이 마무리 된다.
 

한때 회암사의 주지를 지냈던 나옹선사의 마음을 치유하는 선시가 있으니 한번 읊어 보며 트래킹일기를 마감한다.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靑山兮要我以無語(청산혜요아이무어)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蒼空兮要我以無垢(창공혜요아이무구)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聊無愛而無憎兮 (료무애이무증혜)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如水如豊而終我 (여수여풍이종아)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靑山兮要我以無語(청산혜요아이무어)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蒼空兮要我以無垢(창공혜요아이무구)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聊無怒而無惜兮 (료무노이무석혜)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如水如豊而終我 (여수여풍이종아)

 

맨발나그네의 블로그 가기 맨발나그네가 세상을 걷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