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나그네/맨발걷기 경험담

맨발나그네 2013. 8. 14. 02:33

 

(여름계곡 1) 2009년 아침가리골  http://blog.daum.net/yooyh54/143

(여름계곡 2) 2009년 십이선녀탕계곡 http://blog.daum.net/yooyh54/26

(여름계곡 3) 2009년 지리산 칠선계곡 http://blog.daum.net/yooyh54/144

(여름계곡 4) 2010년 감악산계곡 ☞  http://blog.daum.net/yooyh54/304

(여름계곡 5) 2010년 석룡산 조무락골 http://blog.daum.net/yooyh54/308

(여름계곡 6) 2010년 도일봉 중원계곡 http://blog.daum.net/yooyh54/310

(여름계곡 7) 2011년 만수봉 만수골 http://blog.daum.net/yooyh54/379

(여름계곡 8) 2012년 구만산 통수골 http://blog.daum.net/yooyh54/431

(여름계곡 9) 2012년 낙영산 http://blog.daum.net/yooyh54/433

(여름계곡 10) 2012년 명지계곡 http://blog.daum.net/yooyh54/435

(여름계곡 11) 2012년 십자봉 덕동계곡 http://blog.daum.net/yooyh54/438

(여름계곡 12) 2012년 월성봉 수락계곡 http://blog.daum.net/yooyh54/440

(여름계곡 13) 2013년 아침가리골 http://blog.daum.net/yooyh54/490

(여름계곡 14) 2013년 어비계곡 http://blog.daum.net/yooyh54/494

(여름계곡 15) 2013년 백운계곡 http://blog.daum.net/yooyh54/496

 

맨발나그네 정선의 덕산기계곡을 걷다

 

산 행 지 : 덕산기계곡

산행일시 : 2013810()

누 구 랑 : 수원문화원산악회

산행코스 : 정선 화암면 북동리 복동교-덕산기계곡-덕산3-덕산2-어천-정선읍 신월리 월통교

사진은 ? : 소리새, 따스한마음, 등봉조극(이영수)님, 송수복

 

 

▲  덕산기계곡 트래킹 코스

 

▲  함께한 수원문화원 산악회 

 

 

  덥다. 정말 덥다. 그렇다고 며칠씩 피서를 떠날 형편도 못되니 매년 이맘때가 되면 당일치기 계곡트래킹으로 피서를 대신하곤 한다. 비록 오고가는 시간이 트래킹시간보다 많이 걸리는 여정이지만 잠시라도 계곡을 걸으며 계곡물에 몸을 담글 수 있음이 힐링이다. 오늘 데이트를 즐길 계곡은 덕산기계곡이다. 덕산기계곡은 강원도 정선에 있다. 정선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동강이 흐르는 고장이다. 정선은 아리랑의 고장이기도 하다. 2012년 유네스코는 정선아리랑을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하였다하니 이제는 세계가 주목하는 정선아리랑이 된 셈이다. 옛날에야 궁벽한 산골이었으나 지금은 국내유일의 카지노가 그곳 정선에 있고 정선5일장, 동강 래프팅, 레일바이크등으로 널리 알려진 천혜의 관광지가 되있는 곳이기도 하다.

 

 

▲  덕산기계곡 트래킹

 

  

  그곳 정선의 덕산기는 옛날에 덕산(德山)이라는 도사가 이곳에 터를 잡았다고 해서 덕산기가 되었다는 전설과 덕산터라고 해서 큰 터가 있는 마을이라는 뜻이었다고 월간마운틴의 안준영기자는 그의 글에서 밝히고 있다. 어째거나 덕산기 계곡에는 화전민들이 살던 오지였다. 그러던 것이 화전민들은 떠나고 계곡만 남아있다가 2007‘12프로그램이 이곳을 다녀간 후 유명해져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그러나 그것도 교통이 불편하다 보니 덕산1~3교 주변에만 사람들이 들끓는다.

 

 

▲  들머리인 복동교 

 

▲  복동교에 있는 방향표지판

 

▲  덕산기계곡을 향해 출발~~ 

 

 

▲  덕산기계곡을 트래킹 중인 맨발나그네

 

 

  우리는 덕산기계곡의 최상류라 할 수 있는 정선군 화암면 북동리 복동교를 들머리로 해서 길을 나선다. 들머리로 잡은 복동교까지 우린 관광버스로 꼬불꼬불한 문치재고개를 넘어 갔으나 대중교통을 이용하자면 그리 쉽지 않아 보인다.그렇게 출발한 덕산기계곡의 상류는 최근의 계속된 장마비에도 불구하고 물줄기는 약하여 계곡의 바닥은 자갈로 채워져있다. 날씨는 약간 흐려있고, 계곡이다 보니 서늘한 바람이 있어 걷기에는 불편함이 없으나 물이 넘실대는 계곡물에 무릅까지 빠져가며 걷기를 기대하고 온 회원들이 약간 실망한 눈치이다. 그렇다. 덕산기 계곡은 석회암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복류천(伏流川)이기 때문에 건천이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의하면 복류천이란 하천의 바닥을 구성하는 토양층의 입자가 굵은 모래, 잔 자갈과 같은 조립질 물질로 구성되어 있을 경우, 하천수가 바닥으로 스며들어 땅 속으로 숨어 흐르는 하천을 말한다고 한다.

 

 

▲  덕산기계곡은  복류천(伏流川)이기 때문에 건천이다

 

▲  어느해 큰 비로 무너져내린 콘크리트도로와 협곡  

 

 

▲  계곡트래킹을 만끽하고 있는 일행들

 

▲  맨발나그네의 덕산기계곡 트래킹 즐기기

 

  그래도 다행인 것은 덕산기계곡이 복류천으로 계속되는 것이 아니라 가끔은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물을 모아놓았으니 그 물에 발도 적시고 때로는 그 물에 몸을 담그며 걷는다. 모아져 있는 작은 소들은 속살이 훤히 보이는 맑은 물이다. 이 맨발나그네 배낭을 짊어진 채 물에 뛰어들어 계곡트래킹을 맘껏 즐긴다. 들머리에서 한참을 걸은후 만나지는 협곡은 원래 콘크리트포장도로였으나 어느해 큰비에 무너져 지금은 흉한 모습으로 방치되어 있었다. 그 길을 맨발나그네되어 걷는다. 어쩌다 만나지는 민가는 폐가인지 민가인지 확실하지 않지만 그곳에서 삶을 이어갔을 화전민들을 생각을 하니 애잔해진다.

 

 

▲  배낭을 나룻배삼아 스틱을 노삼아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맨발나그네

 

 

▲  맑은 코발트색 계곡물에 풍덩빠져 삶의 번뇌를 내려놓고 더위를 식혀낸다

 

 

그래도 덕산기계곡에는 정선애인’, ‘산을 닮은집등 숙박을 할 수 있는 몇몇 집들이 있다고 하니 나름대로 밤을 지새며 운치를 즐길 사람들은 이용하여도 좋을 것 같다. 하지만 이 맨발나그네 항상 당일치기 일일선(一日仙)이기에 오늘도 잠시 세상과 떨어져 유유자적 걷는다. 가끔 물을 만나면 그곳에 풍덩 몸을 담가 삶의 번뇌를 닦아내고, 더위를 식혀낸다. 물속에 몸을 담고 앉아 있으니 신선이 안부럽고 왕후장상이 부러울리 없다.

 

▲  덕산기계곡을 걷다 만난 폐가

 

▲  덕산기계곡을 걷다 만난 농가

 

▲  덕산기계곡 중간 정도에서 만나지는 콘크리트 포장도로를 일일선(一日仙)이 되어 걷는다

 

▲  포장도로는 이어진다.

 

  덕산기계곡의 중류쯤에 해당하는 큰도사곡골을 지나면 콘크리트 도로와 만나진다. 아마도 이곳에 조그마한 마을을 이루고 살고 있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한 길이겠지만 낭만을 찾아 이곳에 온 나그네들에겐 거북한 풍경이다. 물론 포장도로 중간 중간에는 차량을 통제하는 차단기가 있어 일반인의 차량을 막기는 하지만 곧 도시인들이 밀려와 오염시킬 날도 멀지않아 보인다. 어째거나 도로 위를 걷기도 하고 다시 계곡을 따라 걸으며 계곡물에 몸을 담그기도 하며 내려오다 보면 하늘을 찌를 듯 서있는 뼝대와 만난다. 국어사전에 의하면뼝대는 바위로 이루어진 높고 큰 낭떠러지를 이르는 강원도 방언이라 한다. 계곡을 따라 이 뼝대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강줄기를 병풍처럼 엄호하고 있는 모습이 장관이다. 그렇게 걷는다.

 

 

▲  덕산기계곡 트래킹

 

▲  덕산기계곡에서 만나지는 뼝대 

 

 

  아직까지 덕산기계곡은 오염원이 덜해서 그런지 계곡이 깨끗하다. 상류의 작은 소들은 코발트색을 띠며 맑고 투명해 물 속 작은 자갈들까지 훤히 모습을 드러내어 기분까지 깨끗하게 세탁해준다. 그러나 덕산기계곡을 흐르는 물이 어천과 만나지게 되면 탁해진다. 물속 자갈과 바위는 미끌미끌하여 조심하지 않으면 미끌어져 넘어질 수 있다. 사람들이 많이 찾아 오염된 것인지 아니면 주변의 고랭지 채소밭으로부터 배출된 오염원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많이 오염되어 있어 몸을 담그기가 껄적지근하다. 그래도 차가 기다리고 있는 월통교까지 어천을 따라 걷기고 하고 어천 옆으로 난 도로를 따라 걷기도 하면서 덕산기계곡 트래킹을 마친다.

 

   

▲  덕산기계곡 트래킹을 함께한 소리새와 따스한마음

 

 

 

  덕산기계곡 트래킹은 모두들 2% 부족한 계곡 트래킹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사실 푸른 물이 넘실대는 계곡을 기대하고 온 사람들에게는 복류천(伏流川)이어서 건천인 덕산기계곡이 좀 부족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가끔씩 만나는 물줄기들은 너무 맑고 투명해 제법 좋았고 인적드문 깊은 계곡을 걸을 수 있음은 행복이다. 그냥 순박한 산골 길을 걸었다고 생각하니 나름 멋있고 괜찮은 트래킹이었다. 오늘도 비록 당일치기 일일선(一日仙)이 되어 트래킹을 한 시간보다 오고가며 차안에서 보낸 시간이 더 긴 하루였지만 정다운 일행들과 일상의 삶을 벗어나 오지의 계곡을 걸을 수 있는 시간과 건강이 있음은 행복이다.

 

 

 

 

   

▲  덕산기계곡  길가에서 만난 꽃들

 

 

  행복이란 사전적의미는 '생활에서 충분한 만족과 기쁨을 느끼어 흐믓함. 또는 그러한 상태'이다. 인간에게 있어 궁극적인 목표가 행복일지니 모두들 행복해지길 바란다.  행복의 정의를 보니 '주관적 안녕감(subjective well-being)'이라 한다. 안녕(安寧)이란 아무 탈 없이 편안한 상태를 말한다고 하니 행복의 기준은 사람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행복의 척도로 경제력을 꼽기도 한다. 하지만 가장 최근에 영국 민간 싱크탱크 신경제재단(NEF)이 실시한 국가별 행복지수(HPI)에 의하면 전 세계 151개국중 GDP 1위인 미국은 105위, 영국 40위, 프랑스 50위, 독일이 46위, 한국 63위라 한다. 그런가하면 코스타리카 1위, 베트남 2위, 콜롬비아, 벨리즈, 엘살바도르 순이라 한다.  이 조사를 보니 꼭 경제력만이 행복을 좌우한다고 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행복에 도달해야 할까? 내가 보기엔 내려놓는 것이다. 뭘 내려놓느냐 하면 욕심이다. 조금 덜 원하는 것이다. 작은 것에 만족하는 길이 행복으로 가는 길이다. 이세상에 태어날 때는 맨몸으로 태어나 저 세상으로 떠날 때는 수의 한 벌 얻어 입고 떠나는 것이 인생이다. 무엇이 되었든 작은 것에 만족하면 행복이지 않을까? 오늘 덕산기계곡도 기대했던 것 보다 2% 부족한 트래킹이었지만 나름 괜찮은 걷기였다. 비경이라고까지야 말 할 수 없었지만 도심을 떠나 깊은 산속을 걸을 수 있었음이 행복이요, 속살 훤히 보이는 코발트색 계곡물에 몸을 담글 수 있었으니 또다른 행복이요, 정다운 이들과 함께 할 수 있었으니 행복이다. 그래서 오늘도 정선읍내의 한 음식점에서 수원문화원 산악회가 제공하는 곤드래나물 비빔밥에 미혼탕을 한잔 털어넣으며 혼미해진 정신으로 중언부언 씨부려 본다. 나는 행복하다고....

 

 

( 그 외 사진들 )

 

 

 

 

 

 

 

 

 

 

 

 

 

 

 

 

 

 

 

 

 

 

 

 

 

 

 

 

 

( 답 글 )

 

따스한마음(회장) 13.08.15. 07:34
계곡상류 의 때묻지않고 깨끗한 옥색 비취빛의 맑은 물을 대함에 설래움으로 트래킹을 시작 하였지여
그날에 추억이 다시금 생각나게 합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함께하는 산행 즐겁고 행복합니다
감사드리면서 산행기 즐감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ㅎㅎㅎ
 
풍류 13.08.15. 10:05
ㅋ좋은데 못갓슈
 
카봇 13.08.16. 10:17
와아~ 경치좋코 물도 깨끗하네요..
 
노루귀 13.08.17. 14:33
물빛이 정말 옥빛이네요~~
시원 하셨겠어요....

 

김영희(고31) 13.08.16. 15:16
배낭채로 물속에 풍덩...진짜 시원하셨겠습니다...웃는 모습이 진짜 아름다우세요...
유윤희(16.17회) 13.08.16. 18:22
시원하고 말고요...
물이 많은 계곡을 갈 때는 김장 때 쓰는 큰 비닐 봉지를 가지고 가지요
배낭 내용물을 전부 거기에 넣고 물에 들어가면 배낭이 나룻배가 되고 스틱은 노가 되지요...
 
신재호19.20 13.08.18. 11:41
부럽당~~~!!!선배님!!!
 
홍순근18.19 13.10.14. 22:59
흐미...
시원한것...
여름으로치면 저만한곳 없겠네요...

 

이분재 13.08.16. 08:20
아니 배낭엔 아무것도 없었나봐?
물속에서 목욕을 했으니말야.
유윤희 13.08.16. 13:48
ㅎㅎㅎ
배낭 내용물을 김장 비닐백에 모두 넣으면 아주 좋은 튜브가 된다네
 
김병학 13.09.12. 10:37
김장비닐백
와우 그런거야
친구가 있어 카페에 오는 즐거움이 있네
카페장 고맙고
수고 많아요

 

  • 산미리

    개천가 자갈길을 맨발로..안아파요? 동심으로 돌아가신듯 하루가 행복하였겠어요. 즐감합니다. 2013.08.15 08:36

  • 동이

    계곡에서 시작해서 계곡으로 끝나는 완전 계곡산행이네요. 넘 멋진 산행지로 무척 즐거울것 같아요. 아주 좋아요. 2013.08.15 13:40

  • 와이로

    보기가 아주 좋습니다. 어린시절로 돌아가신듯..일일선이 되셨나부다.. 2013.08.15 17:34

  • 해오름

    계곡산행..완전 물가로.. 물속으로 가는 재미난 산행...여름에는 괜찮은 것 같군요. 2013.08.16 10:16

  • 수수녀

    물가로만 산행을..넘 시원할것 같아요. 더우면 풍덩,,,ㅎㅎㅎ 2013.08.18 15:39

  • 갑돌이

    아름다운 계곡...시원한 물...정겨운이들...참 추억의 장에 각인될 장면들입니다. 2013.08.19 08:39

  • 병수리

    계곡으로 시작해서 계곡으로 끝나는 산행은 처음 들어봄...무더위 속에서는 가장 멋진 산행이 될듯.. 2013.08.19 15:57

  • 사랑산

    멋진 계곡산행..즐겨보고 가네요. 멋져요. 2013.08.20 10:32

  • 선머슴

    진짜 멋진 계곡산행입니다. 시원한 물속, 물가로... 2013.08.22 12:07

  • 조랑말

    참 희안한 산행코스네요. 저런 멋진코스를 누가 개발했을꼬... 2013.08.22 12:21

  • 나그네

    정선 덕산기계곡은 여름철 계곡산행으로 시기를 잘 잡아야 될 듯 싶습니다.
    하류쪽은 웬만하면 물이 있으나, 상류는 복류천(伏流川)이기 때문에 말라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째거나 이번 산행은 제법 물줄기도 있고하여 즐거운 산행이었습니다
    2013.08.22 23:15

  • 감치미

    아주 멋진 산행지 ..언젠가는 답사를 해야겠지요. 가다가 풍덩 ..또풍덩..얼매나 시원할까...여인네들과 물장난하며..시간 가는줄도 모르겄네요. 2013.08.23 13: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