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없는 글들

담고 싶었던 글과 그림들 긴 세월속에 알차게 잡아 놓고 싶다.

오월의 꿈

댓글 18

두런두런 이야기/시 모음

2021. 4. 28.

찡그린 얼굴 보고도
쓴소리 없이 아픈 마음을
토닥거리며

좋은 날이 곧 올 것을
마음에 담고
소리 없이

기다리며
감동이 가슴 뛰게
다가오는

너의 손을 잡고
한 번도 아닌 너의 마음과
함께 한

이제야
꿈속에 마음을
맘껏 풀어놓은

시간의 날들이
웃고 웃는
오월의 꿈

주저 없이
품에 안겨 올 것을
너와 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