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없는 글들

담고 싶었던 글과 그림들 긴 세월속에 알차게 잡아 놓고 싶다.

얼굴을 보며

댓글 14

두런두런 이야기/시 모음

2021. 6. 29.

꽃을 보면
인색한 마음도
말을 걸어온다

어~머나 예쁘구나

굳어진 얼굴이 웃으며
칭찬을 던지듯
던지고 간다

잃어버리지 않는
마음이
순간 툭! 뛰어나온다

아직... 알량한
마음이
남아 있는지

꽃을 보듯
얼굴을 보면
웃어 줄 수 있는

내가 되면
행복 할 수 있을까
순간이라도
맘껏 웃으며

얼굴을 보면
모두가 행복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