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없는 글들

담고 싶었던 글과 그림들 긴 세월속에 알차게 잡아 놓고 싶다.

시계는 간다

댓글 3

두런두런 이야기/시 모음

2021. 11. 16.

심장은 뛰고 있다
두근두근

지치고 힘들어도
시계는 간다

끊임없이
움직이며

멈출 줄 모르며
뒤돌아보지 않고

어둠 속 두려운 날이 와도
앞을 보고

순간순간마다
용기를 잃지 않고

밝은 날을 기다리며
가슴 뛰게

오는 날 가는 날이
꿈을 꾸며

똑같이
뛰는 심장 소리와 함께

시계는 간다
나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