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없는 글들

담고 싶었던 글과 그림들 긴 세월속에 알차게 잡아 놓고 싶다.

가버린 손

댓글 6

두런두런 이야기/시 모음

2021. 12. 2.

어느 날
손 한 번 잡아보지 않고

내밀어 보지도 못한 채
가버린 손

마음의 손은
달려가고 싶었지만

거절도 없이
대답도 없이 떠나간

이 겨울이
유난히 차갑고 쌀쌀하다

찾을 수 없는 너의 손
내 손에 눈이 내리고

포근한 눈이
너의 마음같이 잊을 수 없어

다시는 볼 수 없어도
늘 보고 있는

너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