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없는 글들

담고 싶었던 글과 그림들 긴 세월속에 알차게 잡아 놓고 싶다.

강물

댓글 5

두런두런 이야기/시 모음

2022. 3. 18.

찡그린
얼굴을 볼 수 없는

거울  보듯
나를 보며

내가 웃으면 웃고
내가 찡그리면  따라한다

눈물을 흘리고 가도
아무 말 없이

흘러가듯 아픔도
강물이 지우고

흉내 내고 싶어도
따라, 갈 수 없는

너의 가르침은
누가 있는지

찾아볼 수 없는
마음

변하지 않고
오래 간직할 수 있는

너의 고운  강물 의 마음
어디서 찾아볼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