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뮤지컬 - 얼쑤

댓글 0

국내

2020. 11. 8.

오늘은 얼쑤를 보러 갔다.

 

보기 전부터 많은 기대가 되었다.

 

앞쪽에서 보게 돼서 그런지 참 좋았다.

 

해금을 가까이서 듣게 되니, 애절하면서도 흥겨운 소리 등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

 

 

'벌에 쏘였나, 사랑에 쏘였나'

 

'메밀꽃 안고 가네, 달빛 품고 가네'

 

'성례 시켜 달라지  뭘 어떡해'

 

 

우리 기억속에서 잊혀져간 단편소설 속 첫사랑이야기를 뮤지컬로 풀어쓴 것이다.

 

이 이야기는 책 속에서 사람들이 나와서 이야기를 풀어가고, 나중에 다시 책 속으로 들어가는

 

재미있는 아이디어의 뮤지컬이다.

 

 

메밀꽃 필 무렵, 봄봄, 고무신

 

 

세 편을 음악과 퍼포먼스로 우리의 가슴을 울리는 애절한 첫사랑 이야기다.

 

관객들을 사로잡는 연기와 율동, 우리 가락이 어우러져  관객과 하나 되어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공연이다.

 

한국인의 정서가 녹아있는 아름다운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