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연극 - 러브 앤 전쟁

댓글 0

국내

2020. 12. 25.

러브 앤 전쟁이란 연극은

 

박형준 이란 배우를 실제로 보니 호리호리한 체격에 연기를 매우 잘하는 것 같았다.

 

처음부터 코믹하고 끝까지 웃음을 주는 공연이다.

 

 

공연을 한참 보다가 데자뷔가 느껴졌다.

 

나중에 공연이 끝난 후 관계자에게 문의하니,

 

예전에 '스캔들'이란 연극을  '러브 앤 전쟁'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출연하는 사람들의 이름이 진수, 지수, 수지, 순지, 문식이다.

 

문식을 제외하고는 이름이 비슷해서  보는 관객들은 헷갈릴 것 같은데,

 

그래도 재미있다. 

 

오늘 연극은 순지 역을 한 김성은 배우에게 최고의 점수를 주고 싶다.

 

톡톡 튀는 연기며, 순식간에 변신하는 의상 등, 귀여움의 홍보대사다.

 

사람들의 잠자는 연애세포를 깨울 수 있는 공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