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뮤지컬 - 라 루미에르

댓글 0

국내

2021. 7. 17.

오늘은 우연한 기회에 '라 루미에르'를 보게 되었다.

 

빛이란 의미라고 한다.

 

뮤지컬 작품 속에  모네의 작품이 많이 등장하기도 하는데,

 

모네가 빛의 화가라서 제목을 빛이라고 붙여 쓸 수도 있다고 보인다.

 

 

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가 예술품 약탈을 막기 위해

 

파리의 지하 창고에서 독일 소년과 프랑스 소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전쟁의 참혹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희망을 그려내는 작품이다.

 

남녀 두 주인공과 피아노로 극을 이끈다.

 

앞쪽에서 봐서 극의 몰입도가 증가했고, 실제 그림창고에 와서 보는 것 같았다.

 

 

프랑스 장군의 손녀  소피는 조국의 해방과 자유에 대한 희망을 갖고 있다.

 

소피 역에는 홍미금 배우가 열연했는데,

 

자신감 넘치는 연기와 우아한 노래가 좋았다.

 

히틀러 유겐트 소속의 한스 역에는 서동진 배우가 열연했는데,

 

큰 키에 독일 병정을 상기시키어, 적절한 배역인 것 같았다.

 

서동진 배우는 특히 고음의 아름다웠다.

 

제목 그래로 빛과 같은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