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전시회 - 블루 룸

댓글 0

국내

2021. 7. 18.

시각과 청각과 후각을 자극하는 기이한 전시회였다.

 

미디어 아트 전시회다.

 

 

마치 신선이 사는 무릉도원에 온 것 같다.

 

음악과 책이 있는 삶은 신선의 세계다.

 

신선은 오동나무로 만든 가야금을 오늘도 뜯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