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고창 읍성

댓글 0

여행

2021. 10. 5.

고창읍성은 이 번이 세 번째 방문이다.

 

항상 그 자리에서 자리를 잘 지키고 있어 든든하다.

 

성을 한 바퀴 돌았다.

 

부드럽고 시원한 바람이 볼에 스치면서 홍진에 묻힌 마음의 때를 씻어간다.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 '미스터 썬사인'도 일부 촬영했다고 하니,

 

더 정감이 간다.

 

예전에 우리 선조들이  왜구를 물리치기 위해  성벽을 쌓고,

 

단합된 마음으로 조국을 지켰을 것이다.

 

 

세월의 흐름에도 소나무들이 집단을 이뤄서 잘 자라 있었다.

 

소나무는 사시사철 푸르는 지조가 있는 나무다.

 

시원한 그늘도 주고, 궁궐이나 건물을 지을 때도 사용되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다.

 

솔향기 그윽한 소나무 아래에서 휴식은 자연의 선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