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국립무용단 <다녀와요, 다녀왔습니다>

댓글 0

국내

2021. 11. 12.

오늘은 국립극장 해오름을 찾았다.

 

저녁에 가서인지 언덕 위에 웅장한 형태를 하고 있었다.

 

해오름이라는 이름도 아름다운 우리말이다.

 

온 세상 만물이 해가 없으면 모두 사라질 것이다.

 

태양은 지구 생명체에겐 절대적인 신과 같은 존재다.

 

 

'다녀와요, 다녀왔습니다'는 생소한 장르다.

 

카피가 '무대 위 무용수는 모두 샤먼이다. 그리고 이 작품을 보게 될 당신도'

 

샤먼은 무당을 이야기하는데, 신 내림을 이야기하는 것 같다.

 

46명의 무용수가 내림굿 의식을 하는 데, 난해했다.

 

아마도 한 인간이 신의 부름을 받아 내림굿을 받는 과정을 공연으로 연출한 것 같다.

 

내 취향과는 거리가 멀었다.

 

 

국립극장 해오름은 시설이 깔끔하고, 시원시원했고,

 

직원들도 매우 친절해서 해오름극장의 첫 이미지가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