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연극 - 우리 엄마는 선녀였다

댓글 0

국내

2021. 12. 4.

오늘은 북서울 꿈의 숲 아트센터를 찾아갔다.

 

'우리 엄마는 선녀였다'는 공연을 보기 위해서이다.

 

선녀와 나무꾼을 재해석한 작품이라고 한다.

 

나무꾼 노모가 자식을 위해 선녀의 날개옷을 훔치는 행위를 폭력이라고 본 것이다.

 

나무꾼과 노모로 나온 배우들이 말 한마디 없이,

 

몸짓 만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나무꾼 역의 이동인 배우와 노모 역의 한다희 배우는 굉장한 실력의 연기파 배우들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