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차귀도

댓글 0

여행

2022. 5. 20.

차귀도는 두 번째 방문이다.

 

하얀 등대가 매력적인 섬이다.

 

섬에서 본 바다의 물결이 하얀 포말을 일으키는 모습이 아름답다.

 

 

차귀도에 전설이 있다.

 

호종단이라는 중국 사람이 장차 중국에 대항할 형상을 지녔다고 해서

 

이 섬의 지맥과 수맥을 끊어 놓고 돌아가려 하다가

 

한라산신이 매가 되어 날아와 호종단과 일행들이 탄 배를 침몰시켰다고 해서

 

차귀도(돌아가는 것을 차단한 섬)라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하늘은 파랗고, 부드러운 바람이 불어서 멋진 풍광을 보여주고 있었다.

 

능선이 굴업도를 연상시켰다.

 

작고 아담한 섬이다.

 

 

돌아올 때 보니, 독수리 바위가 멋지게 형성되어서 차귀도의 위용을 뽐내고 있었다.

 

 

점심 식사 후, 제주도 월령 선인장 마을을 갔었는데,

 

바다가 에메랄드 빛으로 빛나고 있었다.

 

푸르디푸른 하늘과

 

에메랄드 빛 바다와

 

보석같이 아름다운 제주 해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