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페 디엠

건강, 재력, 여행, 행복

23 2021년 10월

23

국내 뮤지컬 - 미인

일단 제목은 '미인'이다. 제목을 잘 지은 것 같다. 네이밍 브랜드의 힘이 크다. 한국 록 음악의 대부인 신중현 씨의 음악이 무대에서 수시로 울려 퍼진다. 정말 즐겁고 흥겨우면서 과거로의 여행이다. 출연배우 중에서 지적이고 세련된 시인인 병연 역으로 나온 여은 배우가 노래가 제일 환상적이고, 뛰어났다. 객석을 압도하는 파워풀한 배우다. 인텔리 독립운동가인 강산 역에는 박영수 배우가 나오는데, 고뇌하는 인텔리 독립운동가의 역할을 아주 잘 연기했다. 하륜관의 가수로 나오는 강호 역에는 윤은오 배우는 멋진 마스크로 노래 특히, '아름다운 강산'을 열창하며 대미를 장식한다. 무대에 울려 퍼지는 김정미의 '바람'노래도 좋았다. 신중현의 '미인', '님아', '빗속의 여인', '미련', '거짓말이야', '리듬 속에..

댓글 국내 2021. 10. 23.

23 2021년 10월

23

국내 연극 - 비누향기

'비누 향기'란 연극은 비누와 관련이 없고, 비와 관련이 있다. '비가 오면 누군가의 향기가 기억난다.' 과거와 현재가 핸드폰을 통해 연결된다고 하는 아이디어로 시작된다. 97년과 현재 2021년은 연결되어있다. 비가 오는 날, 번개가 치면 어김없이 울리는 PCS 폰. 과거의 그녀와 현재의 주인공 성훈과의 통화는 연결된다. 97년 과거의 그녀인 은진은 미래의 성훈과 통화를 비 오는 날 이어간다. 멀티 맨의 종횡무진도 이 연극의 볼거리다. 과거의 은진의 노트엔 이런 글이 적혀있다. '판교에 땅을 사라!' '누군가의 상상력은 미래의 현실이 된다.'

댓글 국내 2021. 10. 23.

23 2021년 10월

23

국내 뮤지컬 - 아가사

아가사 뮤지컬 넘버는 언제 들어도 좋다. 아가사는 여류 추리소설 작가로 고고하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으려 노력한다. 아가사의 넘버 중에서 '라비린토스'가 가장 멋진 노래 같다. 우리 인생에서도 미궁에 빠졌을 때 삶의 이정표가 되는 붉은 실을 찾아야 한다. (괴물과 싸우거나 OR 먹혀 죽거나) 오늘 공연에서 주인공인 아가사 크리스티 역에는 이정화 배우가 나왔는데, 고음이 아름답고 강렬했다. 로이 역에는 고상호 배우가 나오는데, 예전에 보았을 때 김재범 배우의 연기가 아주 탁월해서 그에 미치지 못했지만, 대체로 괜찮았다. 레이몬드 역에는 안지환 배우가 나왔는데, 연기도 괜찮았고, 노래도 잘 불렀다. 폴 뉴트란 역에는 최호승 배우가, 뉴먼 역에는 김지훈 배우가 나왔는데, 역시 노래를 잘 불렀다. 에릭 헤리츠 ..

댓글 국내 2021. 10. 23.

23 2021년 10월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