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부· 우리를 불안케 하는 것들

해당화 2020. 7. 28. 04:24

 

괭이밥을 찾아서 인증샷

 

작은 것에 눈길이 간다

야옹이가 아프면

찾아 먹고 낫우었다는

저 여린 풀꽃 괭이밥

명자꽃이 어릴 때

소꿉놀이하며 뜯어먹었단

새콤한 맛이 나는 잡초

오늘 해독제란 걸 알았네

불면증에도 좋다지

심장 모양의 잎이 달린 걸

두어 뿌리 뽑아서

동네 공터에 심자 했다

목사시인은 매일 뜯어서

즐겨먹는다 하는데

길가 한켠에 눈에 띄는

저절로 날아와 자란 괭이밥

야생초 지혜가 놀라워라

살면서 놓치고  지나친

작은 것이 아름다워라

 

꽃말이 ‘빛나는 마음’인 괭이밥. 잎 모양이 완벽하다고 할 만큼 하트 모양이다. 그래서 화초로 키우는 잎이 넓은 괭이밥 품종을 ‘사랑초’라 부르기도 한다. 키가 작아 풀숲에 있을 때 키 큰 식물에 가려 그 모습이 잘 보이지 않지만, 다른 식물과 키 재기를 하거나 다투지 않고, 오직 아픈 사람을 위해 늘 사랑을 호소하는 듯한 괭이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