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부·여럿이 함께

해당화 2021. 1. 21. 21:11

 

 

장밋빛 신년사 거꾸로 읽기

 

 

오늘은 겨울비가 내리고

창동거리를 걷는

내 발걸음은 무거워라

끊이지 않는 해고

실업자는 넘쳐나는데

코로나 거리두기에

자영업자도

견디다 못해 일어서는 판

마음 심란한 날

훌쩍 무학산 학봉

산행길 떠나고 싶건만

동네 근처만 맴도네

장사도 쉬는 때가

부쩍 많아져 더 힘들고

설 명절 쇨 일이

너나없이 아득해져라

어제도 오늘도 누군가가

산재로 과로사로

우리 곁을 떠나가는

슬픈 노동의 대지에서

더이상 물러설 곳 없고

주식없고 부동산없는

사람들 그 얼마이랴

불평등의 골은

절망처럼 깊이 패였어라

코스피 3000에도

서민 살림은 냉골이어라

누가 장밋빛 전망을

사탕발림 한단 말인가

차라리 거꾸로 읽고 싶은

청와대의 신년사이어라

병든 자본과 권력의 실상이 여지없이 드러난 코로나시대에 죽어나는 건 힘없는 노동자 농민 빈민 서민층이지요.
현실이 이러함에도 장밋빛 전망 타령하는 정부당국의 신년사가 경제실정을 가리려는 수작으로 읽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