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2. 20. 21:32

 

 

잃어버린 주머니칼을 찾아서

 

 

주말 봄빛구경하러 갔다가

개구쟁이 길냥이에게

생선썰어 밥주다

애지중지 30년 정든

주머니칼을 잃어버렸다

손가락만하지만

냉이 쑥도 캐곤 하였는데

집에 돌아와 보니 없다

무학산 둘레길을 되짚어가

회원골 약수터 가는 길

산중텃밭 가에서

앗차 놓아둔 칼을 찾았다

누구는 담배파이프 때문에

적들에게 목숨을 앗기고

누구는 약첩을 찾으러

백두산 수림을 뒤졌다는데

작은 주머니칼이 뭐라고

다시 걸어 올랐다

내려오기를 반복하다니

내 잃어버린 젊은 날

심정은 어떠할까

빼앗긴 교단 후회는 없다만

아쉬워지는 마음은

차마 숨길 수가 없더라

참된 봄을 기다리며

산길을 오르내린 오늘이네

 

잃어버린 것들 어느 하나 추억이 깃들어 있다면 서운하지요.
산행때 늘 갖고 다니던 주머니칼이라 산길을 도로 갔다가 찾았네요.
문득 잃어버린 젊은 날 그 세월이 생각나 아쉽기야 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