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2. 23. 09:21

 

이른 아침 봄의 길목에서

 

 

린 아침 하늘을 보라

은행나무 숲 위로

기후변화 위기에도

맑고 푸른 저 빛

세상사도 이처럼

아비규환이 사라졌으면

자본주의든

사회주의든

독재든 민주주의든

사람이 변하지 않으면

공동선이 없다면

피 흘려 바꾼들

투쟁은 헛될 것이니

산길을 오르다

가끔 하늘을 바라보자

사람의 마을은

더불어 살고  아끼며

같은 방향을

응시하며 함께

일구어 나가는 것

봄의 길목에서

작은 지혜를 깨우쳐라

사회체제를 바꾸는 것 못지 않게 사람이 변화하지 않으면 피흘려 쟁취한 민주주의인들 헛되겠죠?
공동선의 가치지향이 대세를 이루어야 개인과 사회가 살맛나는 세상이 될 거라 생각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