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2. 28. 21:20

 

 

사각지대 사람들과 함께 살자

 

 

길거리 장사하는 이들에게

진달래 피는 봄은 멀다

행여 코로나 확진자라도

다녀갈까 조바심하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노점상

뛰는 재료값에 매출도

영 말이 아니라건만

결제땜에 쉴 수도 없는

고단한 노동 장삿일

뉘 있어 알아나 주리오

 

뒤늦게서야  4차 재난지원금

한시적생계 50만원

노점상 일용직에게도

정부가 지급 결정했다니

나로선 다행스러운 일

국가가 사각지대 사람들을

잊지 않고 있다는 것

돈보다 더 희망이 생겨라

 

어저께는 합포구청에서

웬 노점단속이 다 나오고

창원시의회 문순규

경제복지여성위원장이

현장을 방문해서

상생으로 상권활성화를

이루어 함께 살자고

페이스북 밴드에

창동 오동동 부림시장

전통상가 소감을 올렸더라

 

명자꽃 당신과 인증샷도

댓글 토론이 불붙은 뒤

생계형 노점 합법화 조례

제정 법제도를 만들어

이분들의 삶을 살피는 것이

국가와 행정의 책임이란

의정활동을 펼치겠다더라

허성무 창원시장도

"현장에 답이 있다"며

순회간담회를 연다더만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이란

구호가 빛을 발했으면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지방의원들이 사각지대 서민들의 삶을 현장에서 발로 뛰며 챙기겠다는 노력이 돈보다 더 희망을 갖게 만듭니다.
유례없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전국의 노점상도 겨우 연명 아님 극단선택 등 심리적 경제적 고통을 겪기는 마찬가지 형편일 것입니다.
이낙연 대표의 4차 재난지원금 발표에 사각지대 노점상 일용직 등 가난한 이들이 잠시나마 숨돌릴 수 있게 된다니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