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3. 2. 14:25

 

고향의 산 무학산에게

 

 

무학산아 잘 있느냐

서원곡 입구에서

너에게 안부를 전하네

전라도 객지에서

돌아왔을 때

나를 반겨맞던 산

무등산만큼

추억이 숨쉬는 정든 산

서마지기 학봉

굽이치는 능선부터

샛길 계곡까지

안 다녀본 길이 없지

생활에 쫓기느라

뜸했지만 반가워라

밤새 비 쏟아지고

날씨는 흐려도

어김없이 봄은 왔고

매화꽃이 보이네

저 산중턱 바위 틈에는

진달래도 피었겠지

봄나물도 솟고

널 찾는 이 많겠구나

석전 봉화산에서

정상까지 올랐다가

쌀재고개로 하산하는

종주산행길에

우리 다시 만나자

코로나 블루에 고향의 산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겠지요?
봄길을 무학산 종주산행으로 걸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