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동선실천/공동선신앙공동체

해당화 2021. 4. 5. 00:28

 

프란치스코 교황은 성베드로 성당에서 "새롭게 일어서라", "희망을 잃지 말라"는 부활절 메시지를 

 

 

코로나 4차 대유행을 예고한 4월 첫 주말 보궐선거, 꽃놀이, 부활절이 겹쳐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교회발 집단감염도 발생하고 있어 종교행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곱지 않다. 천주교 마산교구 상남성당의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평소보다 많은 신자들이 참석한 부활절 미사는 오전 9시, 10시 30분 두차례에 걸쳐 최진우 아드리아노 주임신부와 이형수 몬시뇰 신부 공동집전으로 자못 경건하게 거행되었다. 신영세자 세례식이 함께 치뤄져 부활의 기쁨을 한층 더해 주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성베드로 성당에서 "새롭게 일어서라", "희망을 잃지 말라"는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하며 지구촌의 고통받고 가난한 이들을 위해 힘써줄 것을 강조하였다. 최진우 주임신부는 상남성당 이날 미사강론에서 "믿음을 실천하며 성당공동체를 이루는데 함께 노력하자"라고 신자들에게 당부하였다. 십자가의 승리란 고난 속에서 신심을 잃지 않고 정의, 평화, 인권을 실천한 행동하는 양심들의 부활이 아닐까 생각된다.

 

 

고통받는 이웃들, 억울한 죽음을 당한 이들을 위하여 우리시대의 아픔에 동참하는 정치경제사회적 부활절 메시지가 좀 아쉽긴 합니다만...;;;
코로나로 가장 힘겨운 이들에게 부활의 희망 메시지가 전해지기를...^^
예수 부활

‘역사의 예수’를 ‘믿는 사람의 눈’으로 쓴 최초의 ‘신학다큐’ 마가복음에서 예수 부활후 여인들이 들은 한 마디는 “갈릴래아로 가시오”라는 말이다. 고난의 현장으로 다시 가라는 말이다.

부활은 예수 시신이 의학적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 보라는 뜻이 아니다. 예수 삶이 옳았다는 하나님의 선언이다. 우리도 예수처럼 살라는 하나님의 부탁이다. 부활은 예수 죽음에 대한 관찰보다 예수 삶에 대한 집중을 요청한다.

예수는 부활했지만 가난한 사람들은 부활하지 않았다. 세상도, 세월호 희생자도 부활하지 않았다. 악의 세력이 버티는 한 세상은 부활하지 못한다.

부활을 믿는 자는 예수처럼 살아야 한다. 예수처럼 악의 세력과 싸워야 한다. 누가 악의 세력인가. 예수를 믿지 않는 자들인가. 아니다. 부자와 권력자, 백성을 속이는 종교 사기꾼들이 악의 세력이다.

누가 부활하는가. 박정희, 이승만이 부활한다면 한반도는 다시 공포에 싸일 것이다. 선한 자, 정의를 위해 싸운 사람들이 진짜 부활한다. 우리 자신이 부활한다면 세상에 도움이 될까 민폐가 될까.

예수를 그리워 할 것이 아니라 예수처럼 살 일이다. 예수를 믿는 것보다 예수를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악의 세력과 싸우지 않으면서 부활을 찬미하는 것은 남도 속이고 자신도 속이는 짓이다.

부활을 신학적으로 시대 정신에 맞게 설명하고 이해하는 과제는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문제는 따로 있다. 그리스도인과 교회가 부활을 제대로 살지 못하는 것이 진짜 심각한 문제다. 부활을 설명하는게 아니라 부활을 살아야 하는데 말이다.

(6년전 오늘 글) 김근수 신학자 / 부활의 참뜻을 새겨야 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