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4. 20. 22:04

 

 

장애인 차별철폐의 날에

 

얼마나 서러웠을까

차별에 울고

탈시설 생활도

돌봄 예산도

무시당하기만 한

응어리진 세월

오늘은 4.20

장애인 차별철폐의 날

조례제정도

당사자 의견조차

반영못한다니

자립이란 꿈인가

지구촌 코로나

집단시설 사망자가

47%라는데

감염위험 인권침해

어찌 외면하는가

창원시의회 앞

조례 규탄 기자회견

차별에 맞서는

목소리를 들으라

응당 누려야 할

생명권을 지키고

인권을 회복하는

한길이기에

투쟁은 당당하여라

장애인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것은 정부의 응당한 역할입니다.
4.20 장애인 차별철폐의 날에 노숙농성중인 창원지역
장애인들의 목소리에 관심과 응원을 보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