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4. 22. 20:10

 

겹황매화 핀 계곡가에서

 

 

저기 노란꽃 겹황매화

오늘에서야

죽단화라는 이름

꽃말이 기다림

알고나니 반가워라

회원골 약수터

은행계곡 가에 어울려 핀

봄꽃을 보느라면

어둡고 불안한 마음

치유될 수 있을까

고민에 빠지게 되더라

살인 방화 폭력 범죄

단 하루라도 끊이지 않는

고장난 자본의 세상

저 꽃보다 못한 인간들

코로나탓인가

빈부격차 탓인가

친구사이든 묻지마든

끔찍한 사건사고들 

뉴스를 접하면

과연 처벌만이 능사일까

예방의 길은 없을까

교육은 종교는

제 역할을 하고 있을까

한번쯤 묻고 싶더라

노란 겹황매화가

내게 알으켜 준 생명의 힘

마음의 평화

만물의 영장 사람

소중함을 일깨우노라

 

 

참 가슴아픈 사건사고 뉴스들이 우리를 슬프게 불안하게 만듭니다.
우발적이든 계획적이든 범죄 수법이 조폭영화처럼 너무 잔인해
고장난 자본주의와 부패한 권력 그리고 코로나 장기화 빈부격차 등등
범죄 요인들과 치유할 수 있는 교육, 종교의 역할을 고민케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