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5. 9. 19:32

 

오월의 트라우마

 

오월꽃이 피는 날이면

왠지 앓기 시작하네

41년 전 80년 광주

군사반란 민중항쟁 학살

잊지 못할 그날의

기억이 되살아

마음의 상처가 도져

쉬 잠들지 못해

온밤내 뒤척인다네

금남로 충장로 거리에서

투석전을 벌이며

불태웠던 민주의 함성

귓가에 쟁쟁하건만

진압 이후

보복의 피바람 불고

나도 피해자였다

국보위 해직

세월은 흘러왔어도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

유공자를 보상을

바란 것은 아니었다

과연 아픔이 치유되고

화해 용서가 됐는가

지금 물어야 한다

오월꽃이 지기 전에

꽃넋들의 정신을

심장에 새겨야 한다

 

산 자와 죽은 자 모두 깊은 상처로 남아 어언 41년이란 세월이 흘렀어도 여전히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현실...
꽃넋들의 죽음을 헛되이 않는 오월정신의 계승은 자주, 민주, 평등, 평화, 통일의 길이어야 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