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5. 21. 03:34

부부의 연

 

성당 달력을 보니

5.21 오늘이

부부의 날이네

우리 부모는

전쟁 직후 만나

옥계 바닷가에서

연을 맺고

해당화 시인은

오동동에서

시집을 권했다가

명자꽃을 만나

연을 맺었네

같은 곳을 향하여

세파를 헤쳐

좋은 세상 볼까

사별한 이들

심정은 어떨까

부부의 길은

힘든 세월

아리랑고개를

함께 넘자는 것

한생의 동반자네

부부의 연을 맺어 값진 생의 흔적을 남기는 일이 무엇보다 소중하겠지요.
코로나블루 힘든 세월에 무엇이 중한지 돌아보며 살아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