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5. 28. 20:13

 

더불어숲이 왠지 그리워  

 

 

초록빛깔 숲속엔 뻐꾸기가

아련한 향수를 부르고

호두나무 위엔 청설모가

오랫만에 보이는구나

입하 지나고  이맘때면

만날고개에서 서원곡으로

무학산 둘레길 한바퀴

산행길 나서곤 했더랬지

회원골 산중에도

그린벨트 나무들 베고

농장 만드느라

칡꽃도 동백꽃도

보리수열매도 사라져

씁슬한 기분이더라

대나무숲 은행나무숲

우거진 작은 계곡가에도

미니골프장 들어서면

저 다람쥐도 길냥이도

다시 거처를 옮겨야 할 판

텃새도 까마귀도

딴곳으로 날아들 가겠지

오래 된 호두나문들

제 자리를 지켜낼려나

개발제한구역마저

임야를 사고팔고

투기판이 된 오늘에사

초록빛깔 숲속의 뭇 생명

소중한 줄 새삼 깨우치노라

자연과 공존하며 뭇 생명이 더불어숲을 이루는 사람의 마을이 새삼 그리워지는 오늘이네요.
초록빛깔 숲들 그린벨트마저 투기판이 돼 버린 세태가 자못 씁쓸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