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6. 4. 20:41

 

 

저물 무렵 오동동 거리에서

 

 

어제는 밤새 비가 내렸고

오늘은 초여름 더위

불종거리에 저녁노을이 지면

오동동엔 불이 켜지고

명자꽃도 길거리장사

천막을 치고 전을 펼치네

중심상가도 빈 점포들

눈에 띄는 힘겨운 시절

코로나가 끝나면 나아질까

자영업자 650만 시대

영세사업자 얼마나 많은가

다니던 직장 관두고

회사에서 짤리고

사업했다가 실패하고

팔 걷어부친 채 장삿일에

뛰어든 아픈 사연들

누구에겐들 없으랴만

체감경기는 썰렁한 편이네

길거리문화 버스킹

군고구마 군밤 먹거리가

노래방 술집 가득한

밤거리에 눈길을 끌어라

문화광장 소녀상

행사라도 계속 열리면

찾는 발걸음 많아지려나

요즘 같아서야

재난지원금이라도 풀려야

장사가 돌아가지

점포세 재료값 인건비

공과금까지 맞출 걱정에

잠 못 이룰 사람들

타는 심정 뉘라서 알랴

중심상가는 물론이고 각 가정의 서민들 체감경기가 갈수록 더 힘들어지는 코로나 시국이 슬픕니다.
빈부격차 사회양극화는 전 분야에서 심화되고 곳곳에 갑질부터 범죄 인명사고가 끊이지 않지요.
또 남북관계마저 틀어지니 무엇 하나 기쁜 소식이라곤 날아들지 않는 씁쓸한 현실 앞에 암울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