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6. 9. 21:16

 

6월항쟁 그날의 거리에서

 

 

6월항쟁 34주년 밤에

그날의 꽃넋들을

난 불러보고 싶더라

이한열 열사여

지금은 우리 곁을 떠나간

고 김영식 신부

민중의 벗 하영일 동지

이영일 열사여

배달호 열사여

하얀 국화꽃 대신

붉은 장미꽃을

그대들의 영전에 바치며

한잔 술 따르고

엎드려 절올리노라

6월민주항쟁에서

7,8월 노동자대투쟁으로
8.15 조국통일투쟁으로

활활 타오르기까지

분노의 거리에 섰던

대학생 노동자 시민들

희생을 잊지 말자

최루탄 백골단 폭력 속에

피흘리며 끌려간 이들

정의로운 외침을

우리 가슴에 새기자

창동 사거리  

기념동판 앞에서

그리운 얼굴 그리운 이름

6월 꽃넋들을 부른다

 

자주 민주 통일의 길에서 산화해 간 민주노동통일 열사들의 희생을 헛되이 말자는 다짐을 되새기게 하는 6월항쟁 34주년 창동의 밤입니다.
나 역시 저 자리에서 잠복한 폭력경찰들에게 연행돼 마산중부서에서 1주일 구류 살다 나왔지만 당시 연행자 숫자가 엄청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