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7. 20. 20:34

 

김대장의 무사귀환을 빌며

 

 

저 멀리 설산같이 보이는

흰구름이 오늘따라

왠지 히말라야를 떠올려라

열손가락 장애를 딛고

14좌를 완등한

김홍빈 대장의 생사가

문득 생각켜 안타까워라

하산 중 크레바스에

빠졌다가 구조 도중에 다시

추락했다는 산악인

정상에서 보낸

코로나 극복 메시지가

생생한 새벽길에

지금은 기적이 필요해

눈사태로 실종됐던 사람들

소식도 아팠건만

별이 된 아이를 만나러

눈보라를 헤쳐갔던

세월호 부모의 마음도

그곳에 가면

얼어붙어 있으련만

무사귀환을 기도하는

대통령도 동료들도

참으로 황망한 심정이런가

히말라야 8000m에서

밤을 지샌 김대장의 얼굴

우리에게 희망이거늘

어찌 외로이 내버려두랴

꼭 살아 돌아오라

역경을 이긴 인간승리의 삶

김홍빈 원정대 대장이여

히말라야에서 실종된 수많은 사람들의 영혼을 어찌 다 위로할까요?
이번 김대장의 조난 소식은 그간의 안타까운 소식들과 함께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구조대의 구출과 무사귀환의 기적을 바라며 기도할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