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7. 25. 17:36

 

 

엄마의 보따리에 깃든 마음

 

 

텃밭 상추도 타버릴 것같은

이상기후 폭염 속

집사람 고향 합천에서

엄마가 손수 기른

남새 꾸러미를 보내왔네

고관절 두 차례 수술로

돌봐주는 이 없이

홀로 고향집을 지키는 장모님

찾아뵙지도 못한 채

늘 마음만 안쓰러운데

조선오이 노각 감자

마늘에다 파리약까지 챙겨

도시살이 자식걱정에

성치 않은 몸인데도

동생 편에 들려 전해줬구나

인증샷을 페북에 올리는 명자꽃

그래도 자식이라고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부모의 사랑에

만감이 교차한다며

백신 맞으면 달려가겠다고

소감글을 올려 놓았네

예전같지 못한 고향살림에도

엄마의 정성은 변함없어라

고향살이도 도시살이도 점점 어려워져만 가는 요즘 난관을 헤쳐나갈 힘이 부모의 사랑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소소한 남새 꾸러미지만 엄마의 정성이 깃든 그 마음을 받고서 끈끈한 사랑의 위력을 실감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