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7. 28. 20:26

 

 

농민들 목숨이 달렸는데

 

 

코로나로 가뜩 힘든데

라면값도 채소값도

뜀박질하건만

농민이 애써 기른

애호박 감자

인삼마저 생산비조차

건지질 못하는가

 

강원도에선 애호박

갈아엎을 지경

1박스 500원에 내놓았단

슬픈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이

1박스 6000원에

구매해 주었다 하고

 

창원시 동읍에선 

햇감자 10kg가 3000원

단호박 kg당 2300원

수매가에 열받아

SNS에 올린

사연을 접한 페친들이

10kg 7000원에

주문한 일도 있다지

 

막상 유통 소매가는

수매가 몇 배일 테고

미친 물가는

계란값만큼 올랐으니

이러다간 소농으로

자기 먹을 것만 짓겠다는

말이 터져나올 판

 

적자농사 계속된다면

일손을 놓을 판

그리 되면 식량주권도

도시민 먹거리도

위태로운 날 오지 않을까

과연 농민 탓인가

부실농정 탓인가

타는 심정 뉘라서 알까

 

최소한 농작물을 생산비는 보장해 주는 농정이란 게 아직도 머나먼 길인가요?
SNS 페이스북으로 농사짓는 페친들의 소식을 접할라치면,
직거래로 팔아주고 싶고 적자농사로 빚만 질 농촌살이가 아프게 와 닿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