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8. 29. 19:27

종교에 매이지 않는 크리스찬

 

 

인터넷 인구 천만을 넘는

한국 종교 괜찮은가

가톨릭도 오백만인데

코로나 팬데믹에

신자수가 줄어들고 있다지

온라인 미사라도

챙기면 나은 편인데

왜 냉담을 하는 것일까

 

한국전쟁 후 번영신학이 판친

개신교 천주교의 뿌리란 

서구 제국이 뿌려놓은

물질위주 기복신앙이건대

십자가의 길은 두고

가난한 사람들은 외면하는

개인주의 교회 성당

재난시기를 맞아

찾아올 것이 온 것일까

 

군사독재에 저항한

70년대, 80년대 종교인들이

그땐 희망이었댔지

십일조를 매기고

건물만 크게 짓다 보니

영성은 사그라들고

크리스찬 초심은 간데가 없이

종교에 매여버린 신자들

 

절도 교회도 성당도

하나 없을지라도

말뿐인 종교에 매이지 않는

크리스찬의 신앙고백

공동선 실천의 현장으로

달려가는 작은 예수가

간절한 지금 여기

이제 어디에서 길을 찾을까

묻고 싶은 오늘이어라

 

신앙의 문을 두드린 저마다의 첫마음이 어땠나요? 종교의 사회적 역할이 더 절실한 재난시대라 생각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