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여기에

해당화 2021. 9. 1. 15:18

 

가을이 오는 거리에 서서

 

 

처서도 지난 구월 초하루

바닷바람에 은행알

거리에 떨어져 있구나

이맘때면 벌초하러

옥계 고향에 가곤 했는데

지금은 선산도 없어라

코로나 탓에

장삿일도 바닥을 치건만

올 추석은 건너뛸 판

불평등의 골은

날로 깊어만 가는구나

인생의 가을을 말하기에는

노동자 서민 빈민의

삶이 아름답지 않아라

일하는 사람들이

활짝 웃는 세상은 언제쯤

찾아올 것인가

썰렁한 거리의 상가를

지나는 내 마음도

편치 못한 가을맞이여라

 

결실의 계절 가을이란 말이 그만 낯설게 느껴지는 세월입니다.
소상공인의 고통뿐 아니라 일하는 사람들의 고통도
절박한 생존권 투쟁도 끊이지 않지요. 올 가을이 고비일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