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9. 7. 05:46

 

텃밭의 호박 하나 나누며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

이웃돕기 기부

토막 소식이 신문에

나오곤 하더라만

없는 살림에

달리 나눌 것도 없는

명자꽃은 이율여사에게

텃밭에서 기른

누런 호박 한덩이를

소녀상에서 만나

전해주고 인증샷 한컷

추억삼아 남겼어라

생각찮았던 유정란에

참치캔 선물도 받고

수요시위 사진 덕분인가

꿈에 그리던 고향마을로

돌아가고 싶어도

갈 수 없었던 누이들

지금은 곁에 없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

뉘라서 넋이나마

집으로 모시고 갈까

인권 자주 평화를 외치는

마창진시민모임 사람들

늘 빠듯할 터건만

고단한 몸을 챙겨 줄

호박 먹고 힘내시라

안부 인사를 건네어라

텃밭 가꾸는데는 일하는 솜씨가 남다른 명자꽃이 공들여 기른 누런 호박이 가을철 보약이겠죠?
이율여사 몸도 챙기고 추석 선물 나누는 마음도 애틋해 보여 소녀상도 흐뭇해 하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