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0. 6. 22:03

 

늙은 노동자의 죽음 앞에서

 

 

일하다 다치고 죽는 게

노동자의 숙명인가

9월까지 경남에서만 57명

동료들 곁을 떠났지만

점점 무뎌져 가는

억울한 죽음들 앞에서

우린 무엇을 할 것인가

 

정년 마치고 계약직으로

재취업한 효성중공업

기본적인 안전조치도 없이

크레인으로 프레임을 옮기다

700Kg 쇳덩이에 깔려

숨져간 늙은 노동자

부모형제 친구들

슬픔을 어찌 위로할까

 

김용균법 제정 이후

중대산업재해는 과연

처벌이 되었던가

또 되풀이되는 위험작업들

죽음으로 내몰리는

잔인한 노동착취의 일터

고용노동부는 왜 있나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절절한 외침은

언제까지 계속되어야 하나

창원 집회때 한번쯤

마주쳤을 63세 노동자

그의 한서린 영전에 

국화꽃 한송이를 바치며

분한 눈물을 삼키노라

효성중공업에 대해 금속노조 등 노동단체는 "대표이사는 노동자들에게 사과하고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즉각 마련하라",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위험작업을 중단시키고 전반적인 사업장 안전 확보를 위한 안전보건시스템을 마련하라", "목격자와 동료노동자들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를 시행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