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0. 13. 19:50

 

약수터 은행나무 숲속에서

 

 

회원골 은행나무 위에는

까치가 둥지를 틀고

무학산 둘레길 약수터에는

작은 계곡가에

은행알들 수북하구나

폐질환 혈액순환에

좋다 해서 약술을 담궈

한두잔 마시곤 했지

 

무학농장 가는 길에는

샛노란 탱자알들이 떨어져

한움큼 주워 왔더랬고

산중텃밭 가꾸며

개구쟁이 길냥이 밥주고

계곡에 손담그면

도롱뇽 알도 보이던

기억이 새록새록하여라

 

이제 개발제한구역마저

부동산 투기판이 돼 버려

임야를 사서 나무숲들

싹 밀어버리고

농장을 만드는 사람들

행여 몇 년 후면

사라질 풍경이 될까 봐

내 카메라에 담아두어라

 

도시살이에서 뒷산 나무숲들의 소중함은 산길을 걸어보면 실감케 되겠지요.
개발제한구역도 이미 투기판이 된 현실에서
계곡가 은행나무숲 풍경을 언제까지 볼 수 있을지 한번쯤 걱정해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