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0. 16. 01:03

 

 

빈곤철폐의 날에 돌아보다

 

 

내년 봄이면 대통령 선거

여야 정당 후보들은

바쁜 하루를 보내련만

10.17 빈곤철폐의 날에

힘을 보탤 당이라곤

진보당 김재연 후보뿐이네

코로나시대를 살아가는

더 힘겨운 사람들

불평등을 해소할 희망을

보여줄 대안이라곤

노동자 민중의 정치세력화

직접정치뿐이구나

부마항쟁 42주년 세월

애초 민주항쟁의 발단은

YH 여성노동자들의

"배고파 못 살겠다"는

처절한 외침이 아니었던가

지금 이 시각에도

쪽방에서 길거리에서

삶을 이어가는 도시빈민들

또 장기농성 노동자들

차별받고 탄압받는 이들

맺힌 이야기를 들어줄

그 한 사람이 소중하다

"세상을 바꾸자"고

술잔을 부딪쳤던 기억들이

되살아오는 그날이어라

빈곤과 차별과 탄압에 맞서는 연대의 힘들이 불평등 사회를 바꾸는 길이 될 수 있겠지요.
10.17 빈곤철폐의 날에 아프게 다가오는 코로나시대 힘겨운 삶들과 함께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