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0. 17. 20:51

 

 

텃밭에 명자꽃과 다녀와서

 

 

시린 바람 부는 시월에

이른 한파가 닥친

회원골 산중 뙈기텃밭에는

휘영청 달이 뜨고

새벽에 서리 내리면

배추도 깻잎도 얼겠네

 

일요일 장사는 쉬고

명자꽃과 끌차를 끌고가서

은행나무숲 은행알 줍고 

약숫물 받아 왔다

개구쟁이 어미는 가

용케 새끼 한마리 살아

밥을 챙겨 먹는구나 

 

블로그 방문 통계를 보니

<나의 믿음은 길 위에 있다>

박형규 목사 출판기념회가

눈에 띄는 주일이네

우리시대 종교란 무엇인가를

돌아보게 하는구나

 

해당화 시인에게는 시가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오늘도 쉼없이 쓰고

책 대신 SNS에 올린다

찬바람 불어도

산중 공기가 참 맑더라

배낭 메고 산으로 바다로 휴일을 같이 보내야 쓰겠는데...쫓기는 생활이 때론 원망스럽지요.
그래도 산중 작은 텃밭 하나라도 있어 산길을 걷고 자연의 선물도 챙기니 좋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