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위한 오늘

해당화 2021. 10. 19. 21:53

 

오동추야 달은 환하건만

 

 

오늘따라 웬 보름달이

불종거리 상가 위로

환히 떠올랐구나

다시 거리두기 3단계

밤 12까지 영업연장

식당 카페 술집은 되고

노래주점은 안되니

별 차이가 없다는 오동동

시지프스의 신화처럼

장삿일 돌을 굴리는

자영업 소상공인

코로나 희생양이런가

저 밤하늘 달처럼

밝아질 내일은 언젤까

한파까지 닥쳐

더 추워보이는 거리

불평등 사회를 바꾸자는

총파업에 나서야 할까

폐업 개인파산을

앞둔 사람들의 고통이

남의 일이 아니다

시내 중심가도 빈 점포가

하나둘 늘어만 가는

씁쓸한 풍경을 접하니

국화꽃이 핀들

과연 상권이 되살아날지

남모를 한숨을 짓노라

코로나시대 불평등의 골이 더 깊게 패이는 직종과 사람들의 고통을 함께 아파하면서 해법을 찾아가야겠죠.
거리두기 개편으로 650만 자영업자들의 장삿일과 생활이 나아지면 다행인데 현실은 그렇질 못하니...;;;